• '건강보험료'에 대한 검색 결과 >
    내년부터 2022년까지 건강보험료가 매년 3.49%씩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6.24%인 건강보험료 요율은 2022년 7.16%까지 오를 전망이다.국회 보건복지위...
    2018년 7월 건강보험의 획기적 도약을 위한 시작점이 되는 첫 단계에 올랐다. 지난 달 25일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편 이후 첫 고지서가 발부되고 첫 납부마감일인 8...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1977년 7월 1일 도입 이후 올해로 시행 41주년을 맞았다. 시행 초기 국민의 질병에 따른 의료비 보조에만 머물렀던 제도가 이제는 질병의 ...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1977년 7월 1일 도입 이후 올해로 시행 41주년을 맞았다. 시행 초기 국민의 질병에 따른 의료비 보조에만 머물렀던 제도가 이제는 질병의 사...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의 보험료 격차를 해소하고,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균형을 맞추며, 또한 소득이 충분한 피부양자는 지역가입자로 전환해 보험료를 부과하기 위한 건강보...
    국민건강보험이 우리나라에 도입된지 12년 만인 1989년에 전국민을 대상으로 제도가 확대·시행되어 현재는 국민의 삶에서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필수불가결한 사회...
    ⓒ 경북문화신문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1977년 7월 1일 도입 이후 올해로 시행 41주년을 맞았다. 시행 초기 국민의 질병에 따른 의료비 보조에만 머물렀던 제도가 이...
    건강보험료, 소득중심 부과체계 개편함안·의령지역에도 793세대 및 지역가입자 전환 808명 포함 조은규 지사장조은규(국민건강보험공단 함안의령지사장) 2018년 7월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달부터 건강보험료 부과 기준이 개편됨에 따라 변경된 보험료를 미리 알 수 있도록 오는 11일부터 사전 안내를 한다고 10일 밝혔다.보험료가 인상되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잘못 내거나 많이 낸 건강보험과 국민연금 보험료를 가입자에게 돌려주기 위해 오는 13일까지 보험료 환급금 정리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건보공단 자료를 보면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찾아가지 않은 환급금은 건강보험 156억 원...
    2019년 국민건강보험료가 3.49퍼센트 올라 8년 만에 가장 큰 인상률을 기록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8일 "제11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2019년 환산 지수 및 보험료율 인상률, 입원형 호스피스 관련 수가 개선안을 심의, 의결했다"...
    내년 건강보험료율이 올해와 비교해 3.49% 오릅니다. 정부가 공언해온 수준을 약간 웃도는 것으로 8년 만에 최고 상승률입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건강보험 모...
    [서울, 옴부즈맨뉴스] 강명광 취재본부장 = 2019년 국민건강보험료율이 3.49% 인상된다. 2011년 이후 8년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보험료 인상으로 201...
    보건복지부는 오늘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 건강보험료를 3.49%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지난 2011년 이후 최고 인상률로 올해 3월 기준 직장가입자 본인 부담 월 평균 보험료는 10만6,242원에서 10만9,988원으로 3,746원...
    소득 위주의 국민건강보험료 부과 체계 개편으로 '송파 세 모녀'의 비극을 없애겠다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보건 당국의 주장에 생계형 체납자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건강세상네트워크는 25일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 개편에서 배제된 생...
    다음달부터 저소득 지역가입자의 건강보험료 부담이 큰 폭으로 낮아진다. 소득과 재산이 많은 상위 2∼3% 지역가입자의 보험료는 인상된다.23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
    상위 1% 고소득 직장인의 건강보험료가 오른다.23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보료 부과체계 1단계 개편으로 내달 1일부터 월급이 7810만원을 넘거나, 월...
    다음 달부터 소득과 재산이 적은 지역 가입자의 건강보험료 부담이 줄어들고, 상위 1% 고소득 직장인의 보험료는 늘어납니다. 소득이나 재산이 많으면서 피부양자로 등록돼 ...
    직장가입자에 얹혀서 그간 건강보험료를 한 푼도 내지 않고 무임승차했던 36만명의 고소득 피부양자도 보험료를 내야 한다.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피부양자 인정기...
    1977년 건강보험이 시행된 이후 40년만에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안이 통과되어 2018년 7월1일부터 1단계 시행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개편안을 마련하기까지는 전...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