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보험료 연체 이자'에 대한 검색 결과 >
    다른 사회보험료도 같은 수준으로 인하 추진 건강보험료연체했을 때 부담해야 하는 이자부담이 절반 가까이 떨어진다. 건강보험공단은 2020년 1월부터 건보료 연체금 상한선이 최대 9%에서 5%로 내려간다고 21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여기에 맞춰 건보료뿐 아니라 국민연금, 산재보험, 고용보험 등 다른 사회보험료의 연체이자율도 같은 수...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내년 1월부터 건강보험료연체했을 때 추가로 물어야 했던 연체이자율 상한선을 현재 최대 9%에서 5%로 인하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내년 1월부터 건강보험료연체했을 때 추가로 물어야 했던 연체이자율 상한선을 현재 최대 9%에서 5%로 인하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21일 건...
    건강보험료연체했을 때 물어야 하는 연체이자율이 기존 최대 9%에서 5%로 내려갑니다. 현재 건강보험료연체하면 30일까지는 매일 체납 보험료의 0.1%에 해당하는 연체금을 내고, 31일부터는 연체료가 매일 0.03%씩 더해져 최대 9%까지 가산됩니다. 건보공단은 이런 연체료 가산방식을 내년부터는 납부기한 경과 후 첫 달에는 2%를 물리고, 이후 매월 0.5%씩 가산해서 최대 5%만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건강보험 연체이자율은 월 기준 3% 수준으로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있어 왔습니다....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