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연금 보험료 20년만에 올린다 연금수령도 65 68세 추진'에 대한 검색 결과 >
    1889년 세계 최초로 공적 연금제도를 도입한 독일은 기금 고갈을 앞두고 1957년 연금법을 개정했다. 제도 운영 초기에는 가입자가 수급자보다 많아 적립금이 쌓이지만 은퇴 세대가 늘수록 기금이 급감하기 때문이다. 개정의 골자는 ‘적립식’에서 ‘부과식’으로 재원조달방식을 바꾸는 것이었다.부과식은 적립금을 축적하지 않고 현재의 근로세대...
    [이슈톡톡] 국민연금 논란 이유‘보험료율 인상’ ‘의무가입 기간 연장’ ‘연금수령 시기 연장’ ‘수령 가능 최소가입 기간 축소’ 등을 담은 국민연금 개편안이 논의되면서 불만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민연금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 해결이 우선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일각에서는 ‘제도를 폐지하자’ ‘지금까지 낸 보험료 돌려달라’...
    압력밥솥이 없던 시절 냄비로 밥을 하다 보면 가끔 생 쌀밥을 먹어야 할 때가 종종 있었다. 뜸을 더 들여야 하는데 그 잠깐을 참지 못하고 뚜껑을 연 탓에 설익은 밥을 먹어야만 했던 기억이 있다. 학창 시절 자취생들 대부분은 이런 경험이 한두 번씩은 다 있을 것으로 본다. 캠핑의 인기가 상당한데 호기롭게 밥을 하겠다고 나섰던 이들 중...
    정부의 국민연금 개혁 윤곽이 나왔다.  큰 방향은 보험료를 올리고 의무가입 연령을 높이는 것이다. 연금수령 연령을 늦추는 방안도 추진된다.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드문 초저출산 현상과 빠른 고령화 추세, 기대수명 연장으로 기금고갈이 3∼4년 앞당겨질 수밖에 없다니 불가피한 측면이 있겠지만,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  국민연금제도발전위원회는 오는 17일 공청회에서 이런 내용의 국민연금 4차 재정안정 개편안을 내놓고 의견을 수렴한다. 기금고갈 우려를 없애고 노후소득보장을...
    국민연금 기금고갈 시기가 애초 2060년에서 2057년으로 3년 빨라져 재정안정을 위해 보험료를 20년 만에 올리는 방안이 추진된다.연금의무가입 나이는 현행 60세 미만에서 65세 미만으로, 연금수령 나이는 65세에서 68세로 단계적으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기대여명이 높아지는 현실을 고려해 수급연령이 높으면 연금지급액을...
    국민연금 보험료를 20년 만에 올리고, 연금수령도 65세에서 68세까지 상향 조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11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저출산·고령화와 경제 전망 악화 등의 영향으로 국민연금 기금 고갈 시기가 애초 2060년에서 2057년으로 3년 빨라질 것으로 추산됐다.이 때문에 보험료를 20년 만에 올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연금의무...
    기획재정부는 ‘2016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책자를 발간하고 12월 27일 배부했다. 이번 책자에는 세제, 국토·해양, 환경·기상·안전, 복지·고용노동, 국방·병무, 농식품·식약, 문화·통신, 여성·인사·법무·통일, 조달·중소기업·산림 등 분야별 달라지는 제도와 28개 부처별 210건의 정부정책 및 제도의 변화를 담고 있다. 또 1월부터 12월까지 시행시기별 달라지는 주요제도를 별도로 마련했고, 핵심사항은 인포그래픽을 통해 표기했다. 달라지는 제도의 자세한 내용은 기획재정부 홈페이지에 ...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