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춘 2014년에도'에 대한 검색 결과 >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014년에도 박병대 전 법원행정처장과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공관에서 강제징용 재판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봉수)는 2014년 하반기 김 전 실장이 박...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박근혜 정권 당시 친정부 단체에게 거액의 활동비를 지원하도록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을 압박한 혐의 등으로 재판 중인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항소심에서 1 심과 같은 징역 1 년 6 개월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 부( 재판장 조용현) 는 12 일 강요 및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통해 특정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 검찰이 2심에서도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김 전 실장은 일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사과하며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호소했다. 18일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공무원들이 직권을 남용...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보수단체 지원을 강요하는 등 이른바 '화이트 리스트'를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 전 문화부 장관에게는 징역 6년을, 혐의가 여러 개인 현기환 전 정무수석에게는 징역 9년을 구형했습니다. 이 밖에도 김재원 전 정무수석과 허현준 전 행정관 등에게는 1심과 같은 구형량을 유지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민간 협조 요청 ...
    검찰이 이른바 ‘재판거래’ 의혹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처음으로 전직 대법관이 소환조사를 받았다. 2013년 당시 법원행정처장을 맡고 있던 차한성 전 대법관이 주인공이다. 차 전 대법관은 김기춘(구속)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호출을 받고 비서실장 공관으로 불려가 일제 강제징용 사건 소송 선고를 연기하는 방안을 행정부 측과 논의한 정황이 ...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박근혜 정권 당시 친정부 단체에게 거액의 활동비를 지원하도록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을 압박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박근혜 청와대’ 참모 9명 중 8명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재판장 최병철)는 5일 강요 및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실장 등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
    한편 허 전 행정관에 대해 법원은 강요 및 위증 혐의로 징역 1년, 국가공무원법위반 및 공직선거법위반 등 혐의에는 징역 6개월과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재판부는 허 행정관이 지원 단체가 야당 지역구 등에서 집회, 시위를 하도록 한 것에 대해 "특정 후보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행위이자 선거운동에 해당한다"며 "소통비서관실 지위를 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가운데)이 5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박근혜 정부의 보수단체 불법지원(화이트리스트) 관련 선고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보수단체 지원을 강요하는 등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를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79·왼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심에서 징역 1년 6월형과 함께 법정구속돼 61일만에 다시 수감됐다.반면 조윤선(52·오른쪽)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실형을 면했다.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
    박근혜 정부 시절 보수단체를 불법으로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5일)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 징역 1년 6개월,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박근혜 정권 당시 친정부 단체에게 거액의 활동비를 지원하도록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을 압박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게는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
    [서울, 옴부즈맨뉴스] 김종성 취재본부장 = 박근혜 정부의 불법 보수단체 지원 의혹인 '화이트리스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게 검찰이 각각 징역 4년과 6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8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전 실장 등이 헌법질서를 ...
    일명 화이트 리스트를 작성한 혐의를 받는 김기춘(79)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52)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심에서 각각 징역 4년과 6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부장판사 최병철) 심리로 열린 김 전 실장 등 9명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공판에서 김 전 실장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이...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박근혜 정부의 보수단체 부당 지원 의혹으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게 검찰이 각각 징역 4년과 6년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재판장 최병철)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했다. 조 전 수석에겐 벌금 1억원과 4500만원의 추징금도 함께 구형됐다. 검...
    박근혜 정부 시절 친정부 성향의 보수단체를 선별해 불법 지원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화이트리스트' 사건 결심 공판에서 김 전 실장에게 징역 4년, 조 전 수석에게는 징역 6년과 벌금 1억 원, 추징금 4천5백만 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2월부터 이듬해까지 전국경제인연합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21곳에 23억 8천여만 원을 지원하도록 한 혐...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박근혜 정부시절 불법 보수단체 지원목록) 의혹과 관련해 진 김기춘(사진 왼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 징역 4년, 조윤선(사진 오른쪽) 전 정무수석 징역 6년,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에게 징역 5년형이 구형됐다.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법원의 판단을 받겠다며 상고했습니다. 김 전 실장은 항소심 선고 이틀 뒤인 오늘 변호인을 통해 서울고법에 상고장을 제출했습니다. 앞서 서울고법은 지난 23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에게 1심 징역 3년보다 무거운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지원배제 혐의뿐 아니라 1심에서 무죄로 난 1급 공무원 사직 강요 혐의도 전부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함께...
    정부 비판 성향 문화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한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업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79)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항소심이 형을 가중했다.조윤선(52) 전 문화체육관광부에게는 원심과 달리 블랙리스트 관여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실형을 선고했다. 이로써 조 전 장관은 지난해 7월 1심 선고 이후 석방된 지...
    [서울, 옴부즈맨뉴스] 진현국 기자 =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는 23일 김기춘(79)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52)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에 대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김 전 실장에게 징역 4년, 조 전 장관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 항소심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각각 징역 4년, 2년이 실형이 선고됐다. 조윤선 전 정무수석은 법정구속 됐다.서울고법 형사3부(조영철 부장판사)는 23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