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학의 장자연 사건'에 대한 검색 결과 >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잘 아는 귀화 한국인’으로 유명한 러시아 태생의 박노자(사진) 교수(오슬로대학교 한국학과)가 한국사회에 대해 “각자가 살기를, 본인만 살기를 도모하는 각자도생 대한민국”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불거진 일명 `장학썬’(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태에 대해선 “상위 1% 남성 중심의 뿌리 깊은 ‘강간문화’에서 비롯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거론되는 것에 대해 "당당하게 대처하라"고 조언했다. 지난 21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이 김학의·장자연 사건과 무슨 관련이 있나?"라며 적극적인 대...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학의 전 법무차관과 고 장자연사건에 대해 검·경의 대국민 신뢰가 그나마 회복될 것이냐, 아주 낭떠러지로 떨어질 것이냐가 걸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검·경은 몇몇 개인을 살리고 조직을 죽일 것인지, 반대로 몇몇 개인을 희생하더라도 조직의 신뢰를 살릴 것인지 선택해야 할 것이라며 ...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학의 전 법무차관과 고 장자연사건에 대해 검·경의 대국민 신뢰가 그나마 회복될 것이냐, 아주 낭떠러지로 떨어질 것이냐가 걸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검·경은 몇몇 개인을 살리고 조직을 죽일 것인지, 반대로 몇몇 개인을 희생하더라도 조직의 신뢰를 살릴 것인지 선택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이 총리는 김학의·장자연 사건의 부실 수사가 검찰총장이나 법무부 장관 등 윗선의 개입 없이 가능했겠느냐는 질문에 일반적으로는 모르기 어려웠을...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민적 의혹이 일고 있는 버닝썬·장자연·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이 조직의 명운을 걸고 철저하게 수사하고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은 재수사를 포함해 모든 수단을 통해 진실을 가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버닝썬·장자연·...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고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사건 등에 대해 조사기한을 연장해달라는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첫 요청을 거부했던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이를 번복하고 법무부에 두 달의 수사 기간 연장을 건의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18일 "조사단과 용산참사 사건 유가족...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8일)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관련 "검찰과 경찰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께서 오늘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
    철저한 수사 지시 / 檢과거사위 활동 두달 연장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법무부와 행정안전부로부터 최근 경찰의 유착 의혹이 불거진 클럽 버닝썬 사건과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된 장자연씨 사망사건, 별장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박상기 법무부 ...
    문재인 대통령은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등에 분노하며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이 책임지고 사건의 실체와 의혹들은 낱낱이 규명"하라고 지시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관련 ...
    지난해 초 활동을 시작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지만 시원하게 의혹을 풀지 못했던 과거 사건에 주목했습니다. 특히 '장자연 사건'과 '김학의 사건'을 중점적으로 살펴봤는데요. 그간의 활동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먼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서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를 맡았던 부장검사를 조사하면서 장 씨의 통화 내역이 ...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활동 기한이 이번 달 말에 종료됩니다. 하지만 아직 김학의 전 차관 성 접대 사건 등 각종 의혹이 아직 풀리지 못한 채 남아있는데요. 진상조사단은 활동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오늘 다시 한 번 요청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희경 기자! 오늘 과거사위원회와 진상조사단이 활동 기한 연장 여부...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7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과거사위원회는 진상 조사단의 활동기간을 연장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진상 조사단은 과거사위에 활동기간 연장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과거사위는 이 같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고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와 관련해 이달말 만료되는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의 활동기간 연장을 주장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을 가중시켜온 '과거사'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관련자 처벌이 반...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공소시효 연장 등을 통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했다.윤 씨는 이날 오전 한국여성의전화,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 여성단체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고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사건 등에 대해 조사기한을 연장해달라는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검찰 과거사위원회 관계자는 12일 "위원회는 세 차례 연장된 과거사위원회와 조사단 활동을 추가 연장하는 것은 현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고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사건 등에 대해 조사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사단 관계자는 12일 "전날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에 조사상황을 보고했고 김 전 차관 사건·고 장자연사건 등에 대해 보다 충실한 조사를 위해 조사기...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