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동자상'에 대한 검색 결과 >
    강제 철거로 논란이 된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새 설치 장소를 결정할 ‘100인 원탁 회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산시의회는 25일 “부산 시민 100인 원탁회의 추진대표단이 전날 시의회 운영위원장실에서 2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원탁회의 구성과 의제 선정 등을 논의했고, 이날 오후 100인 원탁회의 참석자 명단을 확정하기로 했다...
    닷새 만에 민노총에 ‘백기’ / 장소 지정 위한 원탁회의 구성 / 노동절 이전까지 설치 완료키로 / 오거돈 시장 “시민 걱정끼쳐 죄송 / 같은 일 반복되지 않게 조치할 것” / 시민 의견 수렴 등 갈등 소지 여전 부산시가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철거한 지 닷새 만에 시민사회단체에 되돌려주기로 했다. 민주노총에 사실상 백기를 들고 그들의...
    오거돈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노동자상 설치 위치 정하자" 제안 부산시의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철거 단행과 관련해 부산공무원노동조합원 등 100여명이 반발한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노동자상 설치 위치를 정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12일 부산시는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
    부산 일본영사관 근처에 정식으로 설치될 예정이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지난주 철거하자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오늘(15일) 부산시청을 항의 방문해 부산시장의 사과와 함께 노동자상 반환을 요구했습니다. 건립특위는 담당 구청과 노동자상 설치 합의가 이뤄진 상황에서 부산시가 철거에 나선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시청에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부산시는 불법 조형물이라 철거가 불가피했다며, 시민 공론화를 거쳐 설치 ...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기습 철거하자 시민단체가 반발에 나섰습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위원회와 시민단체는 오늘(14일) 노동자상이 임시로 놓여있던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부산시를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오거돈 부산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부산시가 보관하고 있는 노동자상의 반환을 요구했습니다. 부산시는 지난 12일 시민단체와 부산 동구청이 일본영사관 인근에 설치하기로 합의한 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통해 기습 철거했습니다....
    지난 3·1절 부산 일본영사관 근처에 임시로 놓인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행정대집행을 통해 기습 철거했습니다. 부산시는 오늘(12일) 오후 6시 10분쯤 공무원 50여 명과 중장비를 동원해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트럭에 실어 철거했습니다. 시민단체인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와 부산 동구청은 일본영사관 근처 공원에 노동자상을...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다시 추진합니다. 적폐청산·사회 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오늘(1일) 부산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3·1 운동 100주년 시민대회를 열고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시민 성금 1억 원으로 제작된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집회가 열린 정발 장군 동상 앞에 임시로 세워졌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5월에도 같은 장소에 노동자상 설치를 시도했지만, 경찰 저지로 실패했습니다. 차상은...
    100주년 맞춰 울산대공원서 제막/ 탄광 끌려가 노역 모습 생생 구현/ 노총 등 20여개 단체 참여 건립委/“징용 노동자 규모·실태 파악 필요”3·1절 100주년을 맞아 울산대공원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건립된다.3·1절 100주년 기념 울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오는 26∼28일 울산시 남구 ...
    "가슴 아픈 현실입니다. 누가 그랬는지 몰라도, 심각한 일입니다. 반드시 찾아내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일제강점기 강제 노역에 동원된 조선인의 억울한 희생을 기리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8월 노동계와 시민단체가 주축이 돼 서울 용역 광장 세워졌다.깡마른 남성이 곡괭이를 든 모습의 노동자상이 세워진 용산역 광장...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신일본제철(현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재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원고승소 판결이 최종 확정된 가운데 31일 서울 용산역 광장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표지석이 낙서로 훼손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문이 설치되어 있다.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일제 강점기에 강제로 끌려간 조선인...
    "언제 누가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사람은 꼭 잡혔으면 합니다."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재상고심 판결이 30일 선고되는 가운데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역 광장에 건립된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찾았다.차가운 바람에 서 있기조차도 힘겨운 듯 햇빛을 가리며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가을 바...
    지난 5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세워졌다가 철거됐는데요, 광복절을 맞아 노동자상 재건립 계획을 밝힌 시민단체는 물풍선을 영사관에 던지는 항의 시위를 벌였는데 경찰은 사법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부산 일본영사관 근처에 모인 시민 5백여 명이 행진을 시작합니다. 지난 5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지난 5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세워졌다가 철거됐는데요, 광복절을 맞아 노동자상 재건립 계획을 밝힌 시민단체는 물풍선을 영사관에 던지는 항의 시위를 벌였는데 경찰은 사법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부산 일본영사관 근처에 모인 시민 5백여 명이 행진을 시작합니다. 지난 5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부산 동구청 “재설치 위법, 즉각 철거하겠다” 밝혀 / 일제역사관 보관 강제징용노동자상 34일만에 시민단체 반환부산 일본영사관 후문 앞에서 강제철거돼 한 달 넘게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임시 보관돼 온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시민단체가 반환받았다. 노동자상이 역사관에 온 지 34일 만이다.그러나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위)는 노동...
    부산 일본 총영사관 후문 인근에 한 달여 동안 방치돼 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행정대집행으로 철거돼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졌다.노동자상 철거 과정에서 노동자상건립특위(건립위) 관계자 60여명이 저지에 나섰지만 심한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 동구는 31일 오후 2시 6분쯤 일본 총영사관 후문에서 17m 정도 떨어진 인도 가운...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두고 시민단체와 경찰이 대치했지만, 충돌은 빚어지진 않았습니다. '부산 노동자상 건립특위'는 오늘 저녁 7시부터 부산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3백여 명가량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참가자들은 8시 무렵부터 '노동자상을 이동하겠다'며 근처 일본총영사관 방향으로 진행하다가 경찰에 막힌 뒤 대치하다 9시쯤 해산했습니다. 건립특위는 지난달 30일 '노동자상'을 소녀상 옆에...
    정부가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에 설치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다른 장소로 옮겨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부는 어제(8일) 외교부 등 4개 부처 장관의 공동 담화문을 통해, 외교공관에 대한 국제적 예양과 국내법 등을 볼 때 역사교육에 더욱 부합하는 장소에 설치하는 게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자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중차대한 시기인 만큼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며 추진단체의 결단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지난 1일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은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
    부산 日영사관앞 시민단체·警 대치 / 해산 과정서 충돌… 10여명 다쳐경찰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려고 모인 시민단체 회원들을 해산시키면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시민단체 회원 10여명이 다쳤다.1일 오전 10시45분 경찰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노동자상을 설치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
    일본의 전쟁범죄 사죄를 촉구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전하려고 시민사회 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세우려고 했는데요. 애초 계획했던 '평화의 소녀상' 바로 옆까지 가지 못하고 영사관 근처 인도에서 경찰에 막혔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부산 일본영사관 앞을 경찰이 겹겹이 에워쌌습니다. 집회, 시위가 금...
    제128주년 세계 노동절인 1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 광장에 건립된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서 있기조차도 힘겨운 듯 뿌연 하늘을 응시하고 있다. ‘노동자상’ 주변에는 담배꽁초를 비롯해 흡연자들이 뱉은 것으로 보이는 침들이 고여 있었다. 불법 주차된 오토바이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뼛속까지 시린 고통을 견디며 살아온 모습이 안쓰럽기까지...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