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손아섭'에 대한 검색 결과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노래 실력을 다 못 보여줬네요.” 롯데의 주장이자 간판스타인 손아섭(31)은 최근 전국적인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의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면서 방송의 위력을 실감 중이다. 관찰예능인 ‘나 혼자 산다’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숨김없이 보여주며 전국적인 인기를 얻은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5회 수상자의 촉으로는요” 롯데 외야수 손아섭(30)은 골든글러브 시상식 단골손님으로 이미 통산 5회 수상에 성공했다. 그러나 2018년에는 황금장갑 수집이 아닌 예언가를 자처하면서 입담으로 주목을 받았다. 지난 10일 사랑의 열매 배지를 자랑하며 시상식에 등장했던 손아섭은 마음을 비웠다. 등장과 동시에...
[스포츠월드=코엑스 이재현 기자] “야구를 아무리 잘해도 받을 수 없는 상이잖아요.”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앞둔 롯데 손아섭(30)의 표정엔 여유가 넘쳤다. “통산 5회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남다른 촉을 가지고 있다”며 미소 지은 뒤 다른 선수들의 수상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다. 오히려 본인의 수상 가능성은 작게 잡았지만 그럼에도 20...
[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프로야구 롯데 손아섭이 10일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8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8.12.10....
[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프로야구 롯데 손아섭이 10일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8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8.12.10....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더욱 독하게 준비 한 번 해보려고요.” 롯데의 간판 외야수 손아섭(30)은 소속팀은 물론 리그에서도 손꼽는 ‘독종’으로 꼽힌다. 승부욕과 근성도 뛰어나지만 상당한 훈련량을 소화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2018년 겨울은 ‘독기’가 한 층 업그레이드될 전망이다. 이번엔 휴식도 줄여 어느 해보다 바쁜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롯데가 비시즌을 맞아 팬 미팅을 진행한다. 롯데는 “오는 30일 롯데시네마 광복점에서 2018시즌 팬 미팅 행사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팬 감사행사는 시즌 내내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준 팬들을 초청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마련됐다. 선수들과 응원단이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한편,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참을 수 있는 정도에요.” 손아섭(30)의 후반기를 한 단어로 정리하자면 ‘시련’에 가깝다. 옆구리 통증을 비롯해 잔 부상에 시달렸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8~9월 한 때 타격부진에 마음고생이 많았다. 최근 들어 가장 뼈아팠던 순간은 지난 19일 잠실 LG전이었다. 주루플레이 도...
[스포츠월드=수원 이재현 기자] “아직은 완벽한 컨디션이 아닙니다.” 롯데 손아섭(30)의 올 시즌 후반기는 유독 시련이 많았다. 7월에는 옆구리 통증, 아시안게임까지 치러냈던 8~9월에는 타격 부진. 여기에 지난 19일 잠실 LG전에서는 손가락을 다치는 등. 잔부상과 부진이 끊이지 않았다. 29일까지 후반기 타율은 0.289. 화...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제대로 된 판이 짜여야 원하는 그림도 그릴 수 있다. 롯데의 외야수 손아섭(30)은 지난달 17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전까지 남부러울 것 없는 시즌을 보냈다. 타율도 뛰어났지만 진정한 매력은 4할대(0.407)에 달했던 출루율에 있었다. 종종 3번 타자를 맡기도 하나, 보통 공격의...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방망이를 들고 잠을 청할까 봐요.” 롯데의 간판스타 손아섭(30)은 올 시즌 소속팀이 펼치고 있는 치열한 리그 순위경쟁을 잠시 잊을 생각이다. 현시점 집중해야 할 다른 일이 생겼기 때문이다. 바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다. 지난 6월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의 부름을 받았던 손아섭은 당분간 ...
[스포츠월드=사직 이재현 기자] 간판스타의 깨어난 불방망이 덕분에 롯데가 웃었다. 개인적으로는 최고의 2018시즌 전반기를 보냈던 롯데 외야수 손아섭(30)의 후반기 목표는 분명했다. 지난 7월 올스타전을 앞뒀던 손아섭은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전까지 최대한 승리를 거둬, 가을야구를 향한 희망을 이어가겠다”라고 힘줘 말했다. 개인 성...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깨어난 간판타자와 함께 롯데의 희망도 조금씩 커진다. 롯데 외야수 손아섭(30)의 2018시즌 전반기는 화려함 그 자체였다. 전반기 86경기에서 타율 0.354(342타수 121안타), 15홈런, 53타점을 기록했다.정작 선수는 만족할 수 없었다. 팀이 8위로 전반기를 마쳤기에 오히려 마음이 무거웠다. 대...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모든 것을 쏟아낼 준비가 돼 있습니다."손아섭(30)은 2018 KBO 올스타전에서도 후반기 생각뿐이었다. 전반기 개인 성적(타율 0.354, 15홈런, 53타점)은 커리어하이까지 경신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만 팀 순위(전반기 8위) 탓에 마음 편히 축제를 즐길 수 없었다.후반기 개시 직후부터 아시안게임...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롯데 외야수 손아섭(29)이 경미한 부상으로 LG전 선발에서 제외됐다.조원우 롯데 감독은 23일 잠실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와의 경기를 앞두고 "손아섭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선발 대신 대타로 대기한다"고 밝혔다.손아섭은 전일 경기에 3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5회초 ...
[스포츠월드=잠실 이재현 기자] 밥상도 잘 차리는데, 밥상을 맛있게 떠먹여 주는 일까지 책임진다. 롯데 손아섭(30)의 이야기다.롯데의 간판 외야수 손아섭이 3안타 경기에 성공할 정도로 쾌조의 타격감을 앞세워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손아섭은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경기에 3번 타자 겸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잘 하는 선수보다는 국내 최고의 선수로 거듭나고 싶어요."손아섭(29·롯데)에게 2017년은 잊을 수 없는 한 해가 될 전망이다. 올시즌 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5(576타수 193안타), 20홈런, 80타점을 기록했다. 리그 안타 1위, 득점 2위, 도루 3위에 랭크 될 정도로 화려한 성적을 ...
[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 프로야구 롯데 손아섭이 13일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KBO 골든 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 부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7.12.13....
구단, 팬 분노 우려 잔류에 총력 손 “ML 도전보다 팀 우승 중요” 두산, 니퍼트 보류명단서 제외 연봉 협상 불발땐 결별 가능성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롯데는 다급했다. 자유계약선수(FA) 협상에서 원래 롯데 소속이던 황재균(30)을 kt에 빼앗겼을 때만 해도 그럴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전력의 핵심인 포수 강민호(32)가 삼성행을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롯데의 우승을 위해" 잔류 택한 손아섭(29), 롯데표 ‘FA 잔혹사’도 끊었다.손아섭의 선택은 롯데였다. 손아섭은 26일 롯데와 4년 총액 98억 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 이대호(롯데·4년 총액 150억 원), 최형우(KIA·4년 총액 100억 원)에 이어 역대 KBO리그 FA 계약 3...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