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비아'에 대한 검색 결과 >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외교부는 2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전날(20일) 오후 10시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교장관과 전화통화에서 UAE 정부가 리비아에 피랍되었던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귀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준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게 ...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과 통화를 하고 리비아에 피랍된 우리 국민을 석방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준 것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20여분간 진행된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통화에...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게 납치됐다 315일 만에 석방된 한국민 주모(62)씨가 18일 귀국했다. 주씨는 이날 오전 11시경 에티하드항공 876편을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주씨는 입국장으로 나오며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님과 외교부 직원들 그리고 아부다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주셨다"면...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게 납치됐다 300여일 만에 석방된 우리 국민 주모(62)씨가 18일 귀국 후 정부 합동조사를 받는다. 외교부는 17일 현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는 주씨가 18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씨는 공항에 입국해 취재진에게 귀환소감을 간단히 밝힌 ...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7일 오전 리비아 무장단체에 납치돼 억류 중이던 우리 국민 석방 브리핑을 한데 대해 청와대가 "한 명이라도 국민의 생명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난해 7월 피랍 후 300일이 넘는 동안 정부가 팔로우를 해왔고 무...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소재 수로관리회사 ANC사 캠프에서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된 우리국민 주모씨(62세)가 16일 오후(한국시간) 무사히 석방됐다. 지난해 7월6일 피랍된지 315일 만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7일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주씨 신병은 우리 정부에서 인수한 상...
    청와대는 17일 리비아에서 무장 괴한에게 납치된 60대 한국 남성이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다.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소재 수로관리회사 ANC사 캠프에서 무장 괴한 10여 명에게 납치된 우리 국민 주모(62) 씨가 한국 시간으로 전날 오후 31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소재 수로관리회사 ANC사 캠프에서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된 우리국민 주모씨(62세)가 16일 오후(한국시간) 무사히 석방됐다. 지난해 7월6일 피랍된지 315일 만이다. 리비아에서 지난해 7월 무장괴한에 납치된 우리 국민 주모씨 모습이 담긴 218뉴스 페이스북 영상 캡...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볼리비아 정부가 지난해 현지 여행 중 피살된 한인여성 조 모 씨의 살해 용의자 검거에 해군을 투입, 군· 경 합동 작전에 나섰다. 볼리비아 검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특정한 원주민 부족장을 체포해 공범과 범행 경위 등 추가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주볼리비아대사관 관계자는 29 일 < 뉴스토마토> ...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지난해 남미 볼리비아에서 홀로 여행 중이던 한인 여성이 피살 된 사건과 관련해 현지 수사당국이 용의자를 특정하고 체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용의자는 볼리비아 '태양의 섬' 내 거주 중인 현지인으로 알려졌다. 볼리비아 경찰 산하 특수범죄국(FELCC) 레네 탐보(Rene Tambo) 인명사건수사과장은 지난 26 일 < 뉴스토마토> 와 통화에서 " 수사를 통해 코파카바나 태양의 섬 주민 로헤르 초케(Roger Choque) 를 용의자로 특정, 체포를 시도하고 있다...
    남미 볼리비아 서부 지역에서 버스가 협곡 아래로 추락해 승객 중 최소 25명이 숨지고 24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사고 버스는 수도 라 파스를 출발해 북부 베니 주 루레나바케를 향해 80km가량 가다가 욜로사 마을 인근에서 마주 오던 차량과 정면 충돌한 뒤 협곡 아래로 300m가량 굴러 떨어졌다고 고속도로 순찰대가 밝혔습니다. 카를로스 로메로 내무부 장관은 버스가 앞서 가던 유조차를 추월하려다가 마주 오던 차량과 정면 충돌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사고 현장서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사실상 지지를 얻은 리비아 동부지역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 최고사령관의 무장세력이 현지 시간 20일 밤 수도 트리폴리를 재공습하는 등 내전이 격화하는 양상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트리폴리 주민은 물론 자사 기자가 트리폴리 상공을 10분 이상 선회하는 항공기를 목격한 뒤 여러 차례의 폭발음을 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사일 가운데 하나는 트리폴리 남부 사바 지역의 리비아 통합정부 군 캠프를 강타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앞서 이날 정부군이 먼저 남부지역에서 군벌에 대...
    세계보건기구 WHO는 동부 군벌과 서부 통합정부의 무력 충돌이 발생한 리비아에서 교전으로 최소 213명이 숨지고 천9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WHO는 트위터를 통해 사상자 수를 발표하면서 "민간인과 의료인, 의료 시설 공격을 멈춰달라. 그들은 타깃이 아니다"라며 양측에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따로 민간인 사상자 수는 밝히지 않았지만, 16일 수도 트리폴리에서는 박격포 공격으로 최소 6명의 민간인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난민기구는 오전 일찍 난민 163명을 이웃 니제르로 대피시켰으며...
    리비아의 내전 사태가 격화되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현지 시각 18일 수도 트리폴리 교외의 알-수아니 지역에 박격포탄 2발이 떨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포탄이 이번 내전 사태를 촉발한 LNA 즉 리비아국민군이 주둔하고 있는 트리폴리 남쪽에서 날아왔다고 말했습니다. 리비아는 2011년 카다피 정권 붕괴 후 유엔이 인정하는 서부의 통합정부와 동부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의 LNA 세력으로 나뉘어 있는데, 지난 4일 하프타르가 트리폴리 진격 명령을 내리면서 무력 충돌에 휩싸였습니다....
    리비아 휴전을 촉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이 미국과 러시아의 지지를 얻지 못해 진통을 겪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러시아는 영국이 마련한 결의안에서 동부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를 비난하는 문구가 있다는 이유로 이를 지지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미국은 결의안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국이 마련한 결의안은 안보리 이사국의 지지를 얻지 못해 미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5개 상임이사국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채택될 수 있습니다. 영국이 ...
    리비아의 내전 사태가 격화되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현지 시각 18일 수도 트리폴리 교외의 알-수아니 지역에 박격포탄 2발이 떨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포탄이 이번 내전 사태를 촉발한 LNA 즉 리비아국민군이 주둔하고 있는 트리폴리 남쪽에서 날아왔다고 말했습니다. 리비아는 2011년 카다피 정권 붕괴 후 유엔이 인정하는 서부의 통합정부와 동부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의 LNA 세력으로 나뉘어 있는데, 지난 4일 하프타르가 트리폴리 진격 명령을 내리면서 무력 충돌에 휩싸였습니다....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외교부는 12일 "리비아 트리폴리에서 발생한 내전에 준하는 정세불안과 급격한 치안상황 악화로 인해 최성수 주 리비아대사를 포함한 공관원 전원이 임시 철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공관원들은 인근 튀니지 수도인 튀니스 소재 주 리비아대사관 임시사무소로 임시 철수했다. 영국과 독일, 프랑스, 네덜...
    리비아에서 통합정부와 동부 군벌 간 내전으로 치안 상황이 나빠짐에 따라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한국공관에서 근무하던 공관원 전원이 튀니지로 철수했습니다. 외교부는 최성수 주리비아대사를 포함한 리비아 현지 한국 공관원 전원이 현지 시각으로 12일 새벽 튀니지 수도 튀니스에 있는 임시사무소로 철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리비아 대사관이 리비아 체류 국민 4명에 동반 철수를 권고했지만, 4명 모두 생계 유지 등을 이유로 체류를 고집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리비아를 여행금지국가로...
    아프리카 산유국인 리비아 내전 위기로 원유 공급 우려가 커지면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2.1%(1.32달러) 오른 64.40달러에 거래를 마쳐 지난해 11월 이후로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영국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도 71.10달러로 ...
    내전을 벌이고 있는 리비아와 반정부 시위가 격해지고 있는 수단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민의 안전을 위해 외교부가 단계별 철수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철수 시점이 도래했을 때 어떤 방법으로 교민을 철수시킬 것인지에 대해 영사실을 중심으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리비아에서는 리비아 국민군과 통합정부군의 충돌로 최소 40명이 숨졌고, 수단에서는 빵 가격 인상에 불만을 품고 시작된 시위가 격해지며 진압 과정에서 시민 7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우리 정...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