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고리 3인방'에 대한 검색 결과 >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문고리 3인방'이 항소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박근혜 청와대'로 넘어간 국정원 특활비 가운데 일부가 처음으로 뇌물로 인정되며 1심보다 높은 형이 내려졌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정부 '문고리 3인방'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에 관여한 혐의...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문고리 3인방’이 항소심에서도 각각 징역형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4일 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김문석)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뇌물 방조·국고손실방조)로 기소된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에게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1...
    정호성 전 비서관 통해 직접 전달·사용된 2억원 / 박근혜 전 대통령 특활비 사건 2심에 영향 미칠 것으로 전망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문고리 3인방’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특히 항소심은 청와대로 건네진 국정원 특활비 중 일부를 처음으로 뇌물로 인정했다. 이에 따라 향후 ...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에 관여해 특정범죄가중법 위반 혐의(뇌물)로 기소된 '문고리 3인방'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14일 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김문석) 심리로 열린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정호성 전 제1부속비서관에 대한 결심공판...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문고리 3인방'이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죗값을 치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오늘(14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에서 하루하루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책임질 부분에 대해 죗값을 치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안봉근 전 비서관은 대통령의 지시를 수행할 때 불법 여부를 따진 적이 없었다며 후회했고, 정호성 전 비서관은 지난 2년 동안 공직 생활을 돌아보며 아쉬운 점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정부 ‘문고리 3인방’에게 검찰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구형했다. 이들은 법정에서 자신들의 행동에 대한 죗값을 치르겠다고 말했다.14일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문석) 심리로 열린 이재만(52)·안봉근(52) 전 비서관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들에게 각 징역 5년과 벌금 1...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가 상납 되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로 '문고리 3인방'에게 모두 유죄가 인정됐습니다. 그런데 판결에 앞서 재판장이 사법행정권남용 의혹에 자신이 관여했다는 언론의 의혹 제기에 공개적으로 반박해 적절성을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고리 3인방'이 국가정보원 특수...
    박근혜 정권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를 받는 '문고리 3인방' 안봉근·이재만·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이영훈)는 12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쓰는 데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에 대해 각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문고리 3인방'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정호성 전 제1부속비서관이 모두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박 전 대통령의 국고손실에 대한 방조 혐의는 유죄가 인정됐으나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에 대한 방조 혐의는 ...
    안봉근·이재만 실형, 정호성 집유 / 법원, 뇌물혐의 자체는 무죄 선고 / 선고 판사, 양승태 행정처 근무 전력 / 법정서 공정성 논란에 날 세우기도박근혜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장들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것은 ‘뇌물’로 보기 힘들다는 법원 판단이 또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부장판사 이영훈)는 1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상납하는 데 개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른바 '문고리 3인방'에게 모두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 비서관 3명의 뇌물 방조와 국고손실 방조 혐의 1심 선고 공판을 진행한 결과 이재만 전 비서관 징역 1년 6개월, 안봉근 전 비서관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며 법정구속했습니다. 반면,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는 징역 10개월을 선고하면서도 형 집행을 2년 동안 유예했습니다. 재판부는 국정원이 청와대에 특활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방조와 국고손실 방조 혐의로 기소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에서 각각 징역 1년 6개월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의원 모임인 '부엉이'가 활동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비극을 초래했던 '문고리 3인방'이 이 정권에서 'Moon고리 부엉이단'으로 환생한 듯하다"며 부엉이단의 해체를 요구했다.3일 권성주 대변인(사진)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밤새 'Moon'을 지키겠...
    “대통령 보좌 역할 않고 사익 챙겨” / 안봉근·이재만, 각각 벌금 18억 / 정호성 2억원… 6월 21일 선고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총 36억5000만원을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명 ‘문고리 3인방’이 각각 징역 4∼5년의 중형을 구형받았다.검찰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부장...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를 받는 '문고리 3인방'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안봉근 전 제2부속비서관·정호성 전 제1부속비서관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이영훈) 심리로 열린 세 전직 비서관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에게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형기를 모두 마치고 4일 출소했다.이날 오전 5시 서울 남부구치소 출입문을 나선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모시는 막중한 책무를 맡아 좀 더 잘했어야 하는데 여러 가지로 부족했다.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정 전 비서관은 "뒤돌아보...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에서 1년 6개월 형기를 채우고 출소하고 있는 가운데 취재진의 질문에 "감옥이 저 안인지 밖인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정 전 비서관은 2013년 1월부터 2016년 4월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정부 고위직 인사와 국...
    박근혜 정권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형기를 모두 채우면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공범 가운데 처음으로 만기출소했습니다. 정 전 비서관은 오늘 새벽 5시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출소하며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모시는 막중한 책무를 맡고도 잘하지 못했다"며 "지금 출소하지만 감옥이 저 안인지 밖인지 잘 모르겠다"고 소감을 남겼습니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비밀문서를 최순실 씨에게 넘겨준 혐의로 지난 2016년 11월 긴급 체포됐으며, 대법원은...
    박근혜 정권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형기를 모두 채우면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공범 가운데 처음으로 내일(4일) 출소할 예정입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은 청와대 비밀문서를 최순실 씨에게 넘겨준 혐의로 지난 2016년 11월 긴급 체포됐으며, 대법원은 지난달 26일 징역 1년 6개월을 확정했습니다. 정 전 비서관은 문건 유출 사건 재판이 진행되던 중,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아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혐의로 추가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
    '문고리 3인방'중 한명으로 불리는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최측근이었던 정호성(49)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오는 4일 징역 1년 6월형을 마치고 만기출소할 예정이다. 정 전 비서관이 출소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연루자 가운데 처음으로 형기를 모두 마친 사례가 된다.정 전 비서관은 재판 도중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비리 ...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