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구'에 대한 검색 결과 >
    대구 달서구에서 초등학생들이 태극기를 들고 '문재인 빨갱이'를 외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최근 '대구 MBC 탐구생활'과 '케네네-KNN' 등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이 영상을 보면 초등학생 몇몇이 모여 '문재인 빨갱이'라고 힘주어 외치고 있다. 학생들 옆에는 이를 지켜보는 어른들이 서 있고, 확성기로 함께 외치고 있는 남성의 목소...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기념일 지정 후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이 2·28 민주운동 기념식을 찾은 것은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민간 주도 제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18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전 10시30분쯤 대구 두류공원 2·...
    "저만큼 준비된 안보 대통령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YTN PLUS 대선 모바일 콘텐츠 '대선 안드로메다'에 출연해 안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문 후보는 "보수의 텃밭으로 손꼽히는 대구에 계신 어머니가 문 후보를 불안해한다"는 진행자의 말에 "안보만큼은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체제가 싫어 탈출한 피난민...
    이제 대선까지 딱 21일 남았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 5개 정당 대통령 후보들은 오늘도 전국 방방곡곡을 훑으며 지지세 확산을 위한 총력전을 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권민석 기자! 각축전을 벌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오늘은 어떻게 움직이고 있습니까? 문재인 후보는 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보수의 심장 대구에서 첫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문 후보는 취임하면 일자리 예산 10조 원을 즉시 편성해서 직접 일자리를 챙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첫 공식 일정을 대구에서 시작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지역과 이념을 떠나 국민 통합의 문을 열겠다는 의지를 밝혔습...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보수의 심장 대구에서 첫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문 후보는 취임하면 일자리 예산 10조 원을 즉시 편성해서 직접 일자리를 챙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첫 공식 일정을 대구에서 시작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지역과 이념을 떠나 국민 통합의 문을 열겠다는 의지를 밝혔습...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째날인 17일 오후 경기도 팔달구 덕영대로 수원역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오전 대구광역시 북구 경북대학교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대구가 일어서면, 역사가 바뀐다. 대구가 일어서면, 세상이 디비진다."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첫 유세지로 '대구'를 선택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기적을 만들겠다"며 대구 시민들에게 "화끈하게 밀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보수 정당의 지역적 기반인 대구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것은 민주당 역사상 처음으로,...
    대구 출신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과 이재정 의원이 19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오전 대구광역시 북구 경북대학교 앞에서 문재인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며 율동을 따라하고 있다.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오전 대구광역시 달서구 두류동 2·28 민주의거 기념탑을 찾아 참배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내일 대구에서 공식 선거운동 첫 유세를 시작할 계획입니다. 유은혜 수석대변인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을 대구에서 시작하는 건 민주당 역사상 처음이라며, 전국에서 지지받는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 후보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일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후보는 이어서 대전에서 중앙 선대위 발대식을 연 뒤 저녁에 서울 광화문광장 집중유세를 통해 촛불 정신을 되살린 정의로운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힐 계획입니다. 김도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첫 유세지로 '대구'를 찾는다. 16일로 이틀간의 대선후보 등록이 마무리되면 17일 0시부터 공식선거 운동이 시작된다.문재인 후보 측이 16일 공지한 17~18일 문 후보의 유세일정을 보면 첫날인 17일 대구를 시작으로 대전과 경기 수원을 거쳐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집중 유세를 펼친 뒤 이날 저녁 제...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6일 "대구·경북 자부심의 뿌리는 지역출신 대통령도, 특정세력이 독점하는 정치도 아니다"는 말로 지금까지 보수정당의 아성이었던 ‘TK’지역의 지지를 호소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구 공평로 대구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구·경북비전 기자회견’에서 "‘TK 정권’이라고 대...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는 대구·경북이 자신을 선택해 준다면 일자리로 보답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TK 정권이라고 대구·경북의 삶을 해결해주는 것은 아니었다며 균형발전과 지방 분권을 통해 지역을 살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구·경북 첨단의료 복합단지 육성과 대구공항 이전 사업, 지진과 원전 안전 대책 강화 등 지역 발전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도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지율 26.8%를 기록했다.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는 9일 성인 남녀 25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여론조사(2~6일 실시, 표집오차 95% 신뢰수준 ±2.0%p) 결과를 공개했다.문재인 전 대표는 지난해 12월 4주차 조사 결과보다 3.8%p 오른 26.8%로 선두를 차지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2시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수사를 사실상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탄핵과 국민불복종운동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문 전 대표는 검찰의 중간수사 발표를 보면 대통령이 주범이었다며 대통령이 먼저 퇴진의사를 밝히고 절차를 국회와 의논하지 않는다면 검찰의 강제수사와 탄핵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또 대통령은 스스로 물러날 의사 전혀 없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탄핵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단 원트랙으로 가지 않고 탄...
    충남을 방문해 지원 유세를 펼쳤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오늘은 대구와 울산 지역을 방문합니다. 문 전 대표는 오늘 오전 대구 달성에 출마하는 더민주 조기석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할 계획입니다. 또 오후에는 포항과 경주, 울산 지역에 있는 후보들을 지원하는 유세를 벌일 예정입니다....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