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중당'에 대한 검색 결과 >
    민족문제연구소와 민중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대전현충원에 친일 행위자 28명이 묻혀 있다며 이장을 촉구했습니다. 연구소는 장군묘역에 22명과 경찰관 묘역 3명 등 친일반민족행위자 28명의 묘역 사진과 위치 등을 공개했습니다. 또, 근본적으로 친일 인사가 현충원에 안장되지 못하도록 시급히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문석...
    민중당이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청년민중당 김선경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김 전 원내대표는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하면서도 딸이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과정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권력형 비리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은지...
    민중당 전북도당은 12일 사법농단을 자행한 적폐판사들을 몰아내고 사법정의와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국민탄핵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도당은 이날 오전 전주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법농단은 삼권분립과 사법부 독립을 무너뜨리고 민주주의와 인권 최후의 보루라는 국민의 믿음을 배신한 중대한 반헌법, 반민주적 범죄행위...
    광고회사 직원에게 이른바 ‘물벼락 갑질’을 한 의혹에 휩싸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3일 검찰에 고발당했다.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의 군소 정당이다.서초구 서울지검에서 고발장 제출에 앞서 취재진과...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지난 20대 총선 당시 유사선거사무실 운영과 사전 선거운동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종오 민중당 의원이 벌금 300만원을 확정 받고 의원직을 상실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 의원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윤 의원은 대법...
    민중당 윤종오(54·울산 북구) 의원이 벌금 300만원을 확정받아 의원직을 잃었다. 이에 따라 민중당은 김종훈 의원 1명만 남게 됐다. 22일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 의원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받아 들였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100만원 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민중당 윤종오 의원에게 의원직 상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윤종오 의원의 상고심에서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앞서 부산고등법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무소속 윤종오 의원에게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윤 의원이 큰 득표수 차이로 당선된 만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당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지 않는다면서도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윤 의원은 선거사무소와 선거연락소 외에 사무실을 유사기관으...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새민중정당과 민중연합당을 합친 민중당이 15일 공식 출범했다. 민중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양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열고 합당 절차를 최종 완료했다. 이날 오후에는 서울시청광장에서 ‘광장출범식’도 열었다. 민중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에서 당명을 민중당으로 확정하고 기본정책, 당헌·당규,...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