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선원'에 대한 검색 결과 >
    靑 “북·미협상 돌파구 마련 차원” / 교착 때 능력 발휘한 ‘꾀주머니’ / “자기 주장이 너무 강하다” 평도청와대는 23일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청와대는 박선원(55) 전 주상하이 총영사가 국가정보원장 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에 대해 "답보 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한 조치이...
    지난 1월 재외공관장 인사에서 상하이 주재 총영사로 발탁됐던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안보전략비서관이 지난 20일 사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박선원 전 총영사가 최근 스스로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혀 지난 20일 의원면직 처리됐다면서,...
    국정원장 특보로 기용될 듯박선원(55·사진) 주(駐)상하이 총영사가 총영사직에서 물러나 국가정보원장 특보로 기용될 것으로 알려졌다.외교부 당국자는 "박 전 총영사가 스...
    지난 1월에 부임한 박선원 상하이 총영사가 최근 사의를 밝혀 면직 처리됐습니다. 박 전 총영사는 국가정보원장 특별보좌관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원에서 박 전 총영사의 역할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총...
    논란 확산 가능성에 선긋기 나서/ 정세현 “朴 비현실적인 얘기” 일축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 책사 중 한 명이었던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의 ‘전술핵 재반입’ 주장을 "개인 의견"이라고 일축했다.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춘...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의 안보상황부단장을 맡았던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이 북한 위협 대처 방안으로 전술핵 재반입과 사드 가동 중단을 제안했습니다. 현 정권이 전술핵 배치에 부정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의외의 주장으로 평가됩니...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정책 책사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박선원(사진)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위협에 맞서 전술핵 재배치와 김정은 정권 교...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