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선원 상하이 총영사'에 대한 검색 결과 >
    靑 “북·미협상 돌파구 마련 차원” / 교착 때 능력 발휘한 ‘꾀주머니’ / “자기 주장이 너무 강하다” 평도청와대는 23일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냈던 박선원(사진) 전 주상하이 총영사가 최근 사퇴하고 국가정보원장 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에 대해 답보 상태인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차...
    청와대는 박선원(55) 전 주상하이 총영사가 국가정보원장 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에 대해 "답보 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한 조치이다"고 설명했다. 23일 오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전 총영사는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6자회담과 비핵화·북핵 문제 등을 실질적으로 다뤘던 전문가로, ...
    지난 1월 재외공관장 인사에서 상하이 주재 총영사로 발탁됐던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안보전략비서관이 지난 20일 사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박선원총영사가 최근 스스로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혀 지난 20일 의원면직 처리됐다면서, 구체적인 사직 사유는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책연구기관의 한 관계자는 박 전 총영사가 곧 국가정보원장 특보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 전 총영사는 과거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통일안보전략비서관을 역임했고, 지...
    국정원장 특보로 기용될 듯박선원(55·사진) 주(駐)상하이 총영사총영사직에서 물러나 국가정보원장 특보로 기용될 것으로 알려졌다.외교부 당국자는 "박 전 총영사가 스스로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최근에 밝혀 지난 20일 의원면직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국정원장 특보로 내정돼 검증을 거치고 있는데, 시일이 다소 걸릴 것...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