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찬주'에 대한 검색 결과 >
    '공관병 갑질' 혐의로 수사를 받아 온 박찬주(60) 전 육군 2작전사령부 사령관에게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26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및 가혹 행위 등의 혐의로 수사해 온 박 전 대장을 불기소 처분했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의 아내 전 모(60) 씨에 대해서는 폭행 및 감금 혐의로 기소 결...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수원지방검찰청은 공관병 폭행과 직권 남용으로 고발당한 박 전 대장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주도적으로 부당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대장의 아내 전 모 씨는 폭행과 감금 혐의 일부를 인정해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앞서 지난 ...
    공관병 갑질 논란을 빚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뇌물 혐의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이른바 김영란법 위반과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장에게 벌금 4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1심과 달리 뇌물 수수 혐의는 업무 연관성이 적어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박 전 대장은 고철업자의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760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고, 부하의 인사 청탁을 들어준 혐의로 지난 2017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이후 1심에서 금품 일부와 부정 청탁 혐의가 인정돼 징...
    ▲ (사진: SBS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켰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및 가혹 행위 등의 혐의로 수사했던 박찬주 전 대장을 불기소 처분했다. 아내 전모 씨의 공관병 폭행 및 감금 혐의에 대해서...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수원지방검찰청은 공관병 폭행과 직권 남용으로 고발당한 박 전 대장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주도적으로 부당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대장의 아내 전 모 씨는 폭행과 감금 혐의 일부를 인정해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앞서 지난 2017년 7월 군 인권센터가 공관병에게 전자팔찌를 채우고 텃밭 관리를 시키는 등 박 전 대장 부부의 갑질 의혹을 제기하면서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이형원...
    이른바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켰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26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장에게 청탁금지법 위반 부분만 유죄로 인정해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켜 군 검찰 수사를 받게 된 뒤 지인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1심에서 일부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검찰 구형량(징역 5년)보다 낮았지만 박 전 대장은 모두 무죄라며 항소할 뜻을 밝혔다. 14일 수원지법 형사11부(이준철 부...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킨 뒤 수사를 받아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찬주 전 육군 대장에게 1심에서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수원지방법원은 박 전 대장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벌금 4백만 원과 추징금 184만 원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전 대장이 군의 위신을 실추시키고 신뢰를 저하해 죄질이 가볍지 않지만, 향응 액수가 아주 많다고 볼 수 없고 오랜 기간 성실히 군인으로 복무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검찰의 공소 내용 가운데 박 전 대장이 지난 ...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가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의 1심 판결이 오늘 결정됩니다. 수원지방법원은 오늘 오후 2시 박 전 대장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대장에게 징역 5년과 벌금 1억 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장이 4성 장군으로서 범죄를 저질렀다며,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장은 지난 2014년 지인인 고철업자에게 군 관련 사업의 편의를 제공...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가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찬주 전 육군 대장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습니다. 수원지방법원에서 오늘 열린 박 전 대장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5년형과 벌금 1억 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장이 4성 장군으로서 범죄를 저질렀다며,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장은 법정 최후진술에서 친한 지인과 돈을 빌려주고 갚았을 뿐 뇌물과는 관련이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장은 지난...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육군 제2작전 사령관직에서 물러났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을 구형했다.박 전 대장은 공관병 갑질이 아닌 뇌물 및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해 10월 재판에 넘겨졌다. 18일 수원지법 형사 11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박 전 대장의 뇌물 수수 등 혐의 ...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가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법원의 보석 허가로 풀려났습니다. 수원지방법원은 박 전 대장이 달아날 우려가 없고 법정 출석을 담보할 수 있다며 보석을 허가했습니다. 박 전 대장은 수원구치소를 나오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히 할 말은 없다며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공관병 상대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끝에 현역 육군대장으로는 창군 이래 두번째 구속됐던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이 보석으로 석방됐다.30일 수원지법 형사 11부(송경호 부장판사)는 박 전 대장의 보석 요청에 대해 "도주 우려가 없고, 보석허가 조건만으로 법정 출석을 담보할 수 있다"며 보석을 허가했다.지난해 9월 22일 구속됐던...
    뇌물수수, 부정청탁방지법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보석으로 풀려났다.30일 수원지법 형사11부(송경호 부장판사)는 "도주 우려가 없고, 보석허가 조건만으로 법정 출석을 담보할 수 있다"며 박 전 대장측이 요청한 보석을 허가했다.보석 조건으로는 보증금 1000만원, 소환 시 출석 등 의무사항을 지키지 않았을 시 보석...
    [서울, 옴부즈맨뉴스] 남미예 기자 = 검찰이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의 공관병 갑질 의혹을 재 수사하기로 했다.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 이근수)는 박 전 대장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군 검찰로부터 자료를 넘겨 받아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군인권센터는 지난해 7월 “박 전 대장이 관사에서 근무한 공관병에게 빨래와 다림질 같은 집안...
    檢 “혐의 확인땐 추가 기소 방침” / 강요·협박 등 혐의 아내도 수사박찬주 전 육군 대장의 ‘공관병 갑질’ 혐의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에 나섰다.수원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이근수 )는 박 전 대장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수사기록을 군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박 전 대장은 지난해 7월 공관병에게 전자팔찌를...
    “軍 검찰 공소제기 악의적”‘공관병 갑질 논란’ 혐의 등으로 지난해 10월 구속기소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민간법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공관병 갑질에 대해서는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박 전 대장은 군 검찰의 공소제기가 ‘악의적’이라며 강하게 성토했다. 10일 수원지법 형사11부(송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공판...
    공관병 갑질 논란 뒤 수사를 받다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민간법원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오늘(10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박찬주 전 대장은 정장 차림에 수용자 번호를 달고 재판정에 나타났습니다. 박 전 대장은 고철업자에게 군 관련 사업의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접대를 받은 혐의와 함께, 부하 직원의 인사 청탁을 들어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오늘 재판에서 박 전 대장 측은 당시 해당 업자가 고철사업을 하는지 몰랐고, 인사 청탁 역시 고충을 살펴보라...
    창군이래 현역 육군 대장 신분으로 두번째 구속된 불명예를 안았던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은 "헌병대대 지하영창에 수감된 몇 달은 적군 포로로 잡힌 것 같은 혼란스러움과 극심한 굴욕감을 느꼈다"고 별을 단 채 영창생활을 한 사실에 모멸감을 견딜 수 없었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10일 수원지법 형사11부(송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특수법원인 군사법원이 심리해온 박찬주 육군 대장(전 제2작전사령관)의 뇌물 사건 재판을 일반 법원이 맡아야 한다는 대법원 결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군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려 부실수사 논란을 일으킨 그의 ‘공관병 갑질 논란’에 대한 재수사 가능성이 열렸다.대법원 1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13일 박 전 대장이 자신의 뇌물수수 혐의 등에 대한 재판을 군사법원에서 민간법원으로 옮겨달라고 낸 ‘재판권 쟁의에 대한 재정신청’ 사건에서 "군사법원은 이 사건에 대해 재판권이 없다"고 결정했다.재...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