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렉시트'에 대한 검색 결과 >
    정체성 대립에 ‘결정 장애’ 늪 허우적 / 2019년의 英 ‘바보야, 문제는 문화야’ 영국은 2016년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한다는 ‘브렉시트’(Brexit) 결정을 내렸다. 그러고서 3년이 흘렀지만 영국 의회는 심각한 분열로 탈퇴안 비준에 반복적으로 실패하면서 이번 달 유럽에 시간을 더 달라고 구걸했다. 영국은 ...
    한국이 '노딜 브렉시트' 때 무역에서 손실을 볼 주요 국가로 분석됐습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아무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유럽연합, EU를 떠나는 사태로, 실현된다면 영국이 EU 회원국으로서 누리던 무역협정이 모두 소멸해 전체 국가들과의 교역조건이 한꺼번에 바뀌게 됩니다. 유엔의 직속 기구인 유엔무역개발회의는 '브렉시트가 개발도상국에 미치는 영향'이란 보고서에서 이익과 손해를 보는 국가들을 거명했습니다. 한국은 EU, 터키에 이어 영국에 대한 수출량이 감소할 주요 국가 명단에 이름을 ...
    영국 부동산 시장 침체의 주범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신문은 영국 왕립공인평가기관(RICS)의 조사 결과 주택 구매자들의 문의가 8개월 연속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전했다.RICS는 주택 수요가 위축되고 있다며 중개 업체들이 보유한 매물이 평균 42...
    코트라, 미래차 개발 위한 환경 조성으로 분석 일본 완성차 기업이 영국에서 철수하는 진짜 이유는 미래차 개발을 위한 환경조성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12일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해외시장뉴스에 따르면 최근 혼다, 도요타, 닛산 등 일본의 완성차 기업들이 ‘영국 생산 철수’를 발표했다. 혼다의 경우 지난 2월19일 ...
    유럽 증시는 브렉시트 시한 추가 연장에 따른 안도감으로 강보합세를 보였습니다. 현지시각 11일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66% 오른 5,485.72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5% 오른 11,935.20으로, 범유럽지수인 Stoxx 50도 0.31% 상승한 3,435.34로 거래를 끝냈습니다. 반면,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05% 내린 7,417.95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유럽연합, EU 회원국들은...
    EU 특별정상회의 ‘탄력적 연기’ 합의 / 회원국간 입장 절충… 英 요청 수용 / 합의안 마련땐 즉각 탈퇴도 가능 / 회원국들 격론… 佛 “연장에 반대” / 유럽의회선거에 英 참여 미결정 / 투스크 의장 “英, 시간 허비말라”3년 반을 넘게 끌어온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의 데드라인을 결국 오는 10월 31일로 연기하기로 했...
    유럽연합, EU와 영국은 브렉시트 기한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EU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으며 곧이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을 만나 수용 의사를 밝혔습니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EU 27개국과 영국은 10월 31일까...
    -EU 27개국, 브렉시트 기한 10월 연장 합의 -산업부 "브렉시트 불확실성 여전 대응 강화" -브렉시트 피해시 무역금융·해외마케팅 지원 -신용보증 1.5배 확대…보험 지급 기한 단축 -통상교섭본부, 한·영 FTA 추진 방안 논의 영국을 제외한 유럽연합 EU 27개국은 브렉시트 기한을 오는 10월31일까지 연기하기로 했습니다.메이...
    유럽연합(EU) 정상들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기한을 오는 10월 31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다우존스 등 주요 외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당초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시기를 오는 12일에서 6월 30일로 늦춰달라고 요청했으나 이보다 4개월 늦은 10월 말로 기한이 미뤄졌다.전날 시작된 EU 특별정상회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0일(현지시간) 가능한 빨리 브렉시트(Brexit)가 단행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브뤼셀 EU 특별정상회의 장소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EU 정상회의에서는 브렉시트를 6월 말까지 연기해 달라는 메이 총리 요청에 대해 논의한다. EU는 그러나 영국 요청과 달리 브렉시트를 올해 말 내지 내년 3월 말까지 장기간 연기하되, 영국이 EU 탈퇴협정을 승인하면 바로 브렉시트를 허용하는 ‘탄력적 연기’(flextension) 방안을 승인...
    어떤 형태의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가 이루어지든 유럽연합, EU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확보해 두려는 영국인의 '제2의 여권' 신청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EU 회원국인 인접 아일랜드 여권이 특히 인기입니다. 아일랜드 시민권을 획득해 이중여권을 받아두면 합의 없는 EU 탈퇴인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해도 유럽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브렉시트에 불안을 느끼는 영국인들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자기방위에 나선 셈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지적했습니다. 아일랜드 외무·무역부에 따르...
    아무런 합의 없이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떨어져 나가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를 막기 위한 법안이 8일(현지시간) 영국 상원을 통과했다. 해당 법안이 오는 4월12일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지 않도록 테리사 브렉시트 시기를 추가 연기하도록 하면서 우리 경제 피해를 막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에도 영...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는 브렉시트 시한과 관련해 양측이 단기간과 장기간 연기 방안으로 맞섰습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현지시각 5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보낸 공식 서한에서 브렉시트 시한을 오는 6월 30일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는 영국 하원이 계속해서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하지 않으면 영국이 5월 말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브렉시트 기한을 아예 1년 더 늘리는 이른바 '유연한 12개...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과 영국 정부가 또 한차례 브렉시트 시한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한 소식 등이 겹치면서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현지시각 5일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61% 뛰어올라 7,446.87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23% 상승한 5,476.20으로 마감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18% 오른 12,009.75로 종료돼 12,000선을 돌파했습니다. ...
    영국 정부가 또 한 차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시한을 연기해 달라고 유럽연합(EU)에 공식 요청했다.영국은 브렉시트 최종 합의가 계속 이뤄지지 않으면 5월 말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비상계획도 마련하기로 했다.하지만 브렉시트 논의가 지지부진한 것에 불만을 표시해온 프랑스에서는 영국의 추가연기 시도에 부정적인...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를 선택할 경우 곧바로 영국과의 국경에 세관이 설치돼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EU가 3일 밝혔다.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업무·조세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브뤼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27개 EU 회원국들은 영국이 EU를 탈퇴하자마자 영국에서 도입되는 모든 물품에...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의 장클로드 융커 위원장은 어제(3일) 영국 의회가 오는 12일 이전에 EU 탈퇴, 브렉시트 협정을 승인하면 오는 5월 22일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융커 위원장은 유럽의회에서 열린 브렉시트 토론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는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해 EU가 영국 의회의 협정 승인 시한을 사실상 연기해준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는 "오는 12일까지 영국 의회에서 다수가 탈퇴 협정을 승인할 수 있는 ...
    유럽연합(EU)은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곧바로 영국과의 국경에 세관을 설치하고 영국산 제품에 수입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차량에서부터 농산물까지 EU 역내로 수출되는 모든 영국산 제품에 일종의 수출 장벽이 생기게 되며, 유럽 소비자들은 영국산 치즈나 육류를 들여올 수 없게 됩니다.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업무·조세 담당 집행위원은 어제(3일) 브뤼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27개 EU 회원국들은 영국이 EU를 탈퇴하자마자 영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물...
    영국에게 고통스러운 숙제, 브렉시트를 안겨준 인물 바로 영국 정계에 등장했던 젊은 피, 데이비드 캐머런입니다. 뉴스를 움직이는 인물 WHO, 데이비드 캐머런 승부수의 삶, 데이비드 캐머런 2015년, EU 탈퇴 여론이 고조되던 상황, 캐머런은 나름의 협상을 이끌어냈습니다. 보수당 강경파를 잠재우기 위해 브렉시트를 국민투표에 붙이는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유럽연합, EU를 탈퇴하는 브렉시트 시점을 추가로 연기하자고 EU에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연기 기간은 '5월 22일 이전까지만'이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황보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7시간 넘게 특별 내각회의를 열고 나온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는 '노딜'은 피해야 한다며 브렉시...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