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선풍기 전자파'에 대한 검색 결과 >
    정부가 손선풍기, 궐련형 전자담배 등 생활제품에 대해 전자파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공개키로 했다. 전자제품은 갈수록 다양해지고 사용 빈도도 늘고 있지만, 제품의 전자파 방출량을 소비자가 직접 확인하기는 어려웠다. 정부는 또 어린이집, 유치원을 대상으로 전자파를 측정하고 공항, 지하철역, 놀이공원 등에 대해서도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
    여름 내내 사용한 손선풍기에서 어마어마한 전자파가 나온다는 환경 단체의 발표 이후, 그 유해성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손선풍기 전자파, 정말 위험한 걸까? 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손선풍기에서 높은 수치의 전자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해당 내용이 보도된 후 반응은 크게 두 가지였다. 크게 "여름 내내 사용했는데 위험하다고요...
    손선풍기전자파 노출 위험을 두고 정부와 시민 단체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정부 "손선풍기는 직류 전원 제품이라서..."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날(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가 발표한 손선풍기 전자파 노출 위험을 놓고 "직접 비교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과기부는 "손선풍기 제품은 대부분 배터리를 사용하는 직류 전원 제품...
    대박상품인 손선풍기전자파를 대량 방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날개가 있는 손선풍기 모두 보통 60~70마이크로테슬라(mG), 심하게는 100마이크로테슬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 수치는 어느정도 위험한 것일까. 이에 대한 답을 한국방송통신대 박동욱 환경보건학 교수 말을 통해 알아 봤다. 박 교...
    환경보건시민센터 "가까이 사용하면 백혈병 발병 수치 9배 정도" 여름이면 남녀노소 사용하는 손선풍기에서 높은 수치의 전자파가 발생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 가운데 바람개비 팬이 없는 제품에서는 전자파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현재 판매 중인 대부분의 손선풍기에서 높은 수치의 전자파가 검출됐다며 사용 ...
    기록적인 폭염을 맞아 필수아이템으로 등장한 손선풍기가 엄청난 전자파를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보'가 발령됐다. 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 이성진 사무국장은 "시중 판매 13개 제품 중 바람개비가 없는 모델 1개를 제외한 12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평균 전자파세기가 647mG로 나타났다"고 알렸다.이는 "어린이 백혈병발병 높이 3~4mG의...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