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동빈'에 대한 검색 결과 >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의 구속수감으로 지난 2월 14일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지 석 달이 됐다.부회장단으로 구성된 비상경영위원회는 진행 중인 국내외 사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지만, 신 회장의 부재로 대규모 투자나 글로벌 진출, ...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사회적으로 논란을 야기했던 총수 개인의 문제가 자기가 속한 기업의 성장을 가로막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양호 한진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
    법정구속으로 수감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을 대표하는 총수로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정거래법상 롯데의 동일인을 신격호 총괄회장에서 신 ...
    신동빈(63) 롯데그룹 회장이 그룹을 대표하는 총수로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정거래법상 롯데의 동일인을 신격호 총괄회장에서 신 회장으로 변경함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삼성그룹의 총수(동일인)를 기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변경했다. 롯데그룹에 대해서도 신격호 명예회장에서 신...
    정부가 보는 삼성그룹 총수(동일인)가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으로 바뀌었다. 롯데그룹 역시 신격호 총괄회장서 신동빈 회장으로 변경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총수를 지...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정거래법상 삼성그룹과 롯데그룹의 동일인(총수)을 각각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또 한 번의 '롯데그룹 경영권' 탈환 기회를 노리고 있다.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사실상 패배했음에도 불구, ...
    [뉴스토마토 이재영·김은별 기자] 롯데그룹 형제의 난으로 일단락됐던 경영권 분쟁 불씨가 신동빈 회장 구속 후 되살아났다. 지분 경쟁까지 끝낼 수 있었던 호텔롯데 상장도...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법정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검찰이 날선 공방을 벌였다. 서울고법 형사8부(...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국정농단 연루 혐의로 구속 수감된 지 2개월이 지난 가운데 황각규 부회장이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안간힘이다. 롯데 비...
    '비선실세' 최순실씨 측이 항소심 증인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최지성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채택됐다.하지만 최씨 측이 강력히 요구했던 JTBC 손석희 사장과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제3자 뇌물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6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옥중에선 급여를 받을 수 없다"며 3월분 급...
    구속 수감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동안 등기임원으로 재직 중인 주요 계열사에서 받아오던 급여를 3월부터 받지 않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주요 대기업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들이 지난해 받은 보수가 공개됐다. 그룹 총수 일가 가운데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사람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 나타났고, 상...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오늘(23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고 구속 수감 중인 신동빈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습니다. 롯데 관계자는 "대법원의 확정판결이 내려지기 전까지 무죄추정의 원칙이 적용되고 신 회장이 한·일 롯데 ...
    뇌물공여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이에 따라 신동빈 회장의 ‘옥중 경영’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뇌물공여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습니다.우선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등 롯데의 유통계열사...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롯데 계열사의 주주총회가 23일 마무리되는 가운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 법정 유죄 선고 후 일본에선...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 구속 등 총수 부재 상황에 따라 오해를 살 수 있는 외부활동 자제를 고위 임직원들에게 특별 당부했다.19일 재계에 따르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