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동빈'에 대한 검색 결과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해 10월 경영 복귀 이후 3번째 일본행이다. 재계는 이번 신동빈 회장의 행보를 놓고 앞선 2번의 일본행과 달리 현안...
    신동빈 롯데 회장이 경영복귀 후 현장경영에 본격 나섰다.롯데그룹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신규 오픈한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서 1시간 반 가량 백화점과 마트를 돌아...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방문했다. 지난해 10월 경영 복귀 후 신동빈 회장이 주말에 영업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인천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를 둘러보며 현장경영에 나섰습니다. 신 회장이 주말에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10월 경영 복귀 이후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깜짝' 방문,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 경영에 나섰다. 신 회장이 주말에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10월...
    "자리를 비웠던 만큼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그룹 정상화' 메시지를 던지며 경영 일선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2일 출소 100일을...
    롯데홀딩스 신동주 前 부회장이 신동빈 롯데 회장과 화해를 제안하는 친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동주 회장은 지난해 신동빈 회장에게 ‘화해...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수년간 경영권 분쟁을 이어온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동빈 회장에게 화해를 제안하는 친필 편지를 보낸 사실이 언론 보도를 ...
    지난해 수차례 걸쳐 전달 확인 / 롯데측 “주목 끌려는것” 일축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지난해 신동빈(사진) 롯데회장에게 화해를 제안하는 편지를 수차례 보냈던...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에게 한국과 일본 롯데의 분리 운영을 제안했습니다. 신 전 부회장 측은 한국 롯데그룹을 일본 롯데홀딩스에서 독립시켜 신동빈 회장이 맡고, 자신은 일본 롯데를 맡아 운영하자...
    SDJ코퍼레이션은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한국 롯데그룹 분리 독립안’이 담긴 화해의 편지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SDJ코퍼레이션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에게 한국과 일본 롯데의 분리 운영을 제안했습니다. 신 전 부회장 측은 한국 롯데그룹을 일본 롯데홀딩스에서 독립시켜 신동빈 회장이 맡고, 자신은 일본 롯데를 맡아 운영하자...
    신동주 SDJ코퍼레이션(이하 SDJ) 회장(오른쪽 사진)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 사진)의 구속 수감 초기부터 원만한 해결을 위해 화해를 제안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즈니스 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우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2일 신년사에서 임직원에게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즈니스 전환(Business Transformation...
    신동빈 롯데 회장은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즈니스 전환(Business Transformation)을 이뤄내자"며, 임직원들에게 다음과 ...
    올 한해 가장 큰 위기를 겪은 기업을 꼽으라면 롯데그룹이 있다. 예상치 못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구속으로 사실상 경영 시계가 한동안 멈춰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
    신동빈 회장이 이끄는 롯데그룹이 확 젊어졌다. 신 회장은 경영 복귀 후 단행한 첫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대부분을 1960년대생 인물로 ...
    그룹 경영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뉴롯데' 재건의 신호탄을 쐈다. 19일 발표한 임원인사를 통해서 말이다. 신 회장은 계열사를 총괄하는 최고위 경영진을 교체...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신동빈 회장이 경영 복귀 후 첫 그룹 인사에서 체재 정비가 부족한 상황에서도 과감한 쇄신을 택했다. 미래 준비를 위해 세대교체를 서둘러야 한...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