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스피린'에 대한 검색 결과 >
    [정희원 기자] 100㎎ 이하 저용량 아스피린을 5년 이상 장기복용할 경우 폐암 발생률이 최대 11%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팀과 하은희 직업환경의학과 교수팀은 최근 ‘저용량 아스피린의 장기복용에 의한 폐암 발생 위험의 예방효과’란 연구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논문은 2002~201...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초음파를 이용하여 체내 지방 분해, 주름 개선 등 피부 시술을 받는 환자 등에게 도움을 주기 위하여 의료용 초음파 중 하나인 ‘집속형초음파자극시스템’에 대한 안전사용 리플릿을 발간한다고 밝혔다.이번 리플릿은 피부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집속형초음파자극시스템 생산실적이 증가하고 있어 피부 시술 후 관리방법 등...
    바이엘코리아는 해열·진통·소염제로 널리 쓰이는 아스피린500㎎의 국내 공급을 재개한다고 10일 밝혔다. 2016년 12월 자진 회수 후 1년 8개월여만이다.당시 바이엘코리아는 2016년 말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아스피린500㎎ 일부 제품의 용출률이 자사 안정성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자진 회수했다. 용출률은 약을 먹었을 때 약의 유효 성분이 체내에서 방출되는 비율을 뜻한다. 약의 안전성과는 무관하다. 제품 회수 후 국내 공급이 중단되면서 1년 반 이상 시중에서 아스피린을 ...
    약의 유효 성분이 체내에서 방출되는 용출률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판매 중단됐던 아스피린 공급이 재개된다. 바이엘코리아는 해열, 소염, 진통제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밀리그램의 국내 공급이 10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된다고 밝혔다. 바이엘코리아는 2016년 말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12개월 장기 보존 안정성 시험에서 바이엘 아스피린정...
    '하루 한 알 아스피린'의 심장병 예방 효과는 체중에 따라 다르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의학 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복용량과 환자의 체중은 약효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연구에 따르면 체중 70킬로그램 미만인 환자에게 저용량(75~100밀리그램) 아스피린...
    미국 러시(Rush)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칼리파다 파한 박사는 저용량 아스피린이 치매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의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노인반)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일 보도했다.뇌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가...
    아스피린을 4년 이상 복용한 사람은 위암 발병률이 37%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46만1489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7년간(2007~2013년) 추적해 이러한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해열·진통제로 흔히 쓰이는 아스피린은 혈소판 응고를 억제하는...
    아스피린을 4년 이상 복용한 이의 위암 발병률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7% 낮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아스피린 누적 사용량이 많은 이일수록 위암 발병 가능성이 낮아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의미다.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사진) 연구팀(1저자 김민형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 2007년~2013년 4...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 연구팀(1저자 김민형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46만1천489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7년간(2007~2013) 추적해 이러한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해열·진통제로 흔히 쓰이는 아스피린은 혈소판 응고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한 약제로도 복용한다.최근...
    아스피린을 소염진통제와 섞어 먹으면 위험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스피린은 ‘하루 한 알’로 심장마비와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 최근 주목받았다. 그러나 미국의 비영리 의료기관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진은 다른 소염진통제와 함께 복용했을 때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진은 특히 관절...
    아스피린이 발기 부전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터키의 메디폴 대학교 연구진은 중년 남성 184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매일 아스피린 한 알(100mg)을 복용하면 비아그라만큼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보고했다. 연구진은 평균 연령 48세의 남성들에게 투약에 앞서 질문을 던졌다. 첫째, 성행위 때 삽입 가능할 ...
    아스피린이 항암제 소라페닙의 효과를 상승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주 퀸즐랜드대학 중개의학연구소팀은 아스피린을 항암제 소라페닙과 병행 투여하면 유전자 돌연변이로 치료가 어려운 폐암, 췌장암, 대장암의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소라페닙을 비교적 고용량의 아스피린과 함께 투여한 쥐에서 2개 분자 경로가 활성화되면서 유전자 변이 암세포를 죽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2개 분자 경로의 동시 활성화가 소라페닙을 단독 투여했을 때 나...
    아스피린이 항암제 소라페닙의 효과를 상승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주 퀸즐랜드대학 중개의학연구소팀은 아스피린을 항암제 소라페닙과 병행 투여하면 유전자 돌연변이로 치료가 어려운 폐암, 췌장암, 대장암의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소라페닙을 비교적 고용량의 아스피린과 함께 투여한 쥐에서 2개 분자 경로가 활성화되면서 유전자 변이 암세포를 죽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2개 분자 경로의 동시 활성화가 소라페닙을 단독 투여했을 때 나...
    임신 중에 아스피린을 먹으면 태아의 뇌성마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타니아 페테르센 교수 연구팀이 덴마크와 노르웨이에서 출산한 여성과 아기 18만5천여 명의 조사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습니다. 페테르센 교수는 임신 중에 아스피린을 복용한...
    저용량 아스피린을 오래 복용하면 위암, 식도암, 췌장암, 대장암 등 소화기관 암 위험이 24~47%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홍콩 중문대학 빅데이터 분석센터 연구팀이 80mg 저용량 아스피린을 평균 7.7년 장기간 복용하고 있는 20만6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영국 데일리메일 등이 보도했습니다. 연구팀은 아스피린 그룹이 위, 식도 등 소화기 관련 암과 폐암, 전립선암, 백혈병 발생률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유방암과 방광암, 신장암, 다발...
    아스피린이 간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대만 타이중 재향군인병원 소화기내과의 리텅위 박사는 아스피린이 B형 간염에 의한 간암 위험을 줄이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대만의 만성 B형 간염 환자 20만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리 박사는 주장했습니다. 리...
    아스피린을 정기적으로 사용하면 간암 위험이 낮아진다는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다. 간암 위험 인자인 B형 간염 환자가 매일 아스피린 치료를 받으면 간암 발생 확률이 적다는 내용이다. 지금까지 아스피린이 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는 있었지만, 간암에 대한 효과를 조사한 연구는 없었다. 타이완의 타이베이영민병원(Tai...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복용하던 저용량 아스피린을 끊으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스웨덴 웁살라대학의 요한 순드스트롬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다 부작용 때문에 끊는 경우 그로부터 3년 안에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37%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했습니다. 순드스트롬 교수는 지난 2005부터 2009년 사이에 심혈관질환 예방 목적으로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을 시작한 40세 이상 60만천 527명을...
    만성B형간염 환자가 항혈소판제인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간암이 발생할 위험이 최대 66% 감소하는 사실이 밝혀졌다.서울대병원 이정훈·강원대병원 이민종 교수팀은 2002~2015년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18~85세 만성B형간염 환자 1674명의 아스피린 복용여부를 조사한것으로 알려졌다.이에 연구팀은 만성B형간염 환자 1674명을 아스피린을...
    고혈압, 협심증, 뇌졸중 환자에게 흔히 사용되고 있는 항혈소판제 아스피린이 간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이정훈·강원대병원 이민종 교수팀은 2002부터 2015년 사이에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18~85세 만성 B형 간염 환자 1674명를 대상으로 아스피린 복용 여부를 대조한 결과, 이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