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춘'에 대한 검색 결과 >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이 대마초 밀반입으로 징역 3년을 확정받고 복역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 이사장 아들 신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유 이사장 아들인 신 모 씨는 지난 2017년 11월 대마 9.99g을 밀반입한 혐의로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카이자 유시춘 EBS 이사장(사진)의 아들인 신모(39)씨가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 실형을 받은 가운데 온라인에서는 영화 ‘버닝‘이 함께 회자돼 그 배경을 둘러싸고 궁금증을 낳고 있다. 21일 한 매체는 신씨가 버닝 제작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영화에 나오는 대마초 관련 내용이 구속 관련 증거로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카이자 유시춘 EBS 이사장(사진)의 아들인 신모(39)씨가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가 실형을 받은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 이사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씨의 마약 밀반입 혐의와 관련해 특별검사를 임명해 의혹을 풀어달라“는 취지의 글(사진)이...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이 대마초 밀반입으로 징역 3년을 확정받고 복역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 이사장 아들 신 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유 이사장 아들인 신 모 씨는 지난 2017년 11월 대마 9.99g을 밀반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1심 재판부는 신 씨가 직접 대마를 밀수입했다고 볼 만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2심 재판부는 공소사실이 인정된다며 1심을 뒤...
    부실 검증 논란에 방통위 "몰랐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카이자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인 신모(39)씨가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가 구속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신씨는 유 이사장이 EBS 이사 후보로 추천되기 직전 법정구속됐지만 방송통신위원회와 EBS는 해당 사실을 추천 과정에서 검증하지 못했다고 해명해 부실검증 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결격 사유가 분명한 EBS 유시춘 이사장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최교일 의원도 유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원 유세까지 했다면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하는 동시에 직무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고, 이사 선임 무효 소송도 제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누나이기도 한 유 이사장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캠프에서 활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자격 시비 논란이 일었습니다....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