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멜다'에 대한 검색 결과 >
    부패혐의로 징역 77년형을 받은 필리핀 독재자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가 보석으로 석방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필리핀 반부패 특별법원이 보석금 15만 페소, 우리 돈 320만 원을 낸 이멜다의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멜다는 이에 따라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이에 앞...
    '사치의 여왕'으로 불리는 독재자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 하원의원에게 법원이 최고 징역 77년을 선고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산디간바얀 반부패 특별법원은 이멜다 의원의 부패혐의 10가지 가운데 7개 항을 유죄로 판단하고 모두 합쳐 최고 77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이에 따라 ...
    '사치의 여왕'으로 불리는 독재자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 하원의원에게 법원이 최고 징역 77년을 선고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산디간바얀 반부패 특별법원은 이멜다 의원의 부패혐의 10가지 가운데 7개 항을 유죄로 판단하고 모두 합쳐 최고 77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이에 따라 체포 영장을 발부하고 공직을 박탈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멜다는 마르코스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1975년 매트로 마닐라 주지사로 재직하면서 2억 달러, 우리 돈...
    나집 前총리 부인 로스마 상대 / 국제 보석판매업체, 소송 제기 / “구매의사 타진… 돌려받지 못해”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해 다이아몬드와 사치품을 사 모았다는 의혹을 받아 온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 부인이 해외 보석업체에 거액의 보석류를 반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피소됐다.11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레바논에 본사...
    필리핀 정부가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 일가에게서 몰수한 보석들을 온라인에서 전시하고 있습니다. 전시품은 대부분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다가 소장했던 것들로, 백금 다이아몬드 왕관 가격이면 결핵 환자 만 2천여 명을 치료할 수 있다는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지난해 말 세계적인 경매 회사인 크리스티와 소더비가 마르코스 일가의 보석 760여 점을 감정한 결과 평가액은 최소 10억 페소, 우리 돈 252억 원이었습니다. 보석은 대부분 마르코스가 1986년 민중 ...
    필리핀 정부가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 일가에게서 몰수한 보석들을 온라인에서 전시하고 있습니다. 전시품은 대부분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다가 소장했던 것들로, 백금 다이아몬드 왕관 가격이면 결핵 환자 만 2천여 명을 치료할 수 있다는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지난해 말 세계적인 경매 회사인 크리스티와 소더비가 마르코스 일가의 보석 760여 점을 감정한 결과 평가액은 최소 10억 페소, 우리 돈 252억 원이었습니다. 보석은 대부분 마르코스가 1986년 민중 ...
    필리핀의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 일가의 보석들이 경매시장에 풀린다.주로 사치의 여왕 마르코스 전 대통령 부인인 이멜다(사진)의 소장품이다. 이 보석들은 30년 전 몰수됐다.14일 필리핀 대통령 직속 바른정부위원회(PCGG)는 지난해 11월 경매업체에 의뢰해 필리핀 중앙은행에 보관 중인 보석들에 대한 감정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감정을 맡은 세계적 경매회사인 크리스티와 소더비는 2억3500만페소(60억원) 상당의 분홍색 희귀 다이아몬드를 포함해 총 760여점에 대한 평가액은 최소...
    필리핀의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 일가가 30년 전 몰수당한 보석들이 경매시장에 나옵니다.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가 주로 소장했던 이 보석들은 현재 가치가 2백억 원을 훌쩍 넘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필리핀 대통령 직속 바른정부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세계적 경매회사인 크리스티와 소더비에 마르코스 일가의 보석 컬렉션 760여 점에 대한 감정을 의뢰한 결과 평가액이 최소 10억 페소, 우리 돈 254억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 보석 대부분은 마르...
    필리핀의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부인으로, '사치의 여왕'으로 불렸던 이멜다의 보석들이 경매에 부쳐질 예정입니다. 필리핀 대통령 직속 바른 정부 위원회는 이멜다로부터 몰수한 보석들을 경매에 내놓기로 하고 세계적 경매회사인 크리스티와 소더비에 의뢰해 감정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석류는 무려 700점에 이르...
    [앵커] 악명 높은 필리핀 독재자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다의 지인을 사칭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멜다의 비자금 수천억 원을 투자금으로 유치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뜯어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악하게 인쇄된 가짜 외국 채권 사진이 눈에 띕니다. 50살 박 모 씨 등은 이 사진들을 갖고 건...
    필리핀 독재자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다의 지인이라고 속여 투자 사기를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50살 박 모 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박 씨 등은 지난 2012년부터 2년 동안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다의 비자금 수천억 원을 투자금으로 유치해주겠다고 속여, 피해자에게 2억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 등은 이멜다와 함께...
    부정축재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인도의 여성 정치인이 18년 만에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인도 카르나타카주 방갈로르에 설치된 특별법원은 지난 1996년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자야람 자얄랄리타 타밀나두주 주총리에 대해 징역 4년과 벌금 10억 루피, 우리 돈으로 170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연방국가인 인도에서 ...
    '사치의 여왕'으로 불리던 필리핀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 여사가 최근 중부 레이테 섬을 휩쓴 태풍 하이옌에 또 하나의 '보물'을 잃었다.필리핀 언론들은 이멜다 여사가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저택과 주변지역이 지난 8일 중부지역을 휩쓴 태풍 하이옌의 상륙 당시 폭풍해일에 휩쓸렸다고 19일 보도했다.이들 매체는 당시 해일로 총 42헥타르 규모의 아름다운 해변에 위치한 골프장 등 모든 부동산이 순식간에 폐허로 변했다고 전했다.특히 방이 무려 17개에 이르는 이 저택은 태...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