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자연'에 대한 검색 결과 >
    'PD수첩' 연말특집 1부, 2018년 대한민국의 침묵을 깨우다! MBC 'PD 수첩'이 연말 특집 2부작을 통해 2018년 대한민국의 한 해를 돌아본다.연말 특집 1...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과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의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어제(7일) ...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과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의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오늘(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사위원회의 활동기한을 연장해서라도...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과연 장자연 씨 죽음에 대한 진실이 이번에는 밝혀질 수 있을까요...
    ▲ (사진: MBC)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 故 장자연 씨 사건으로 조사를 받았다. 5일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장 씨 사건과 관련, 인...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진상조사단은 5일 오후 1시 30분...
    ▲ (사진: KBS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심문을 받는다. KBS는 5일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장 씨 사건과 관련해 조...
    배우 고(故) 장자연씨의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5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진상조사단은 이...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조선일보 사주 일가에 대...
    장자연 씨 사건 재조사와 관련해 조선일보 사주 일가 가운데 처음으로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오늘(5일) 오후 방용훈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3시간 가량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방 사...
    술자리에서 故 장자연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전직 조선일보 기자 조 모 씨의 재판에서 당시 목격자가 구체적인 상황을 증언했습니다. 장 씨의 동료 배우였던 목격자는 ...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목격자인 동료 배우가 "가해자는 분명히 존재한다"며 진실 규명과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장 씨의 성추행 장면을 목격했다는 동료 배우 윤 모 씨...
    대검찰청 산하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배우 고(故) 장자연씨가 경제계 유력인사들과 함께한 술자리에 검찰 최고위 간부가 배석한 정황을 포착했다.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진상조사...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목격자인 동료 배우가 "가해자는 분명히 존재한다"며 진실 규명과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장 씨의 성추행 장면을 목격했다는 동료 배우 윤 모 씨는 오늘(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선일보 출신 조 모 씨의 강제추행 혐의...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09년 고 장자연 씨 사건 수사 당시 피의자 조 모 씨를 '잘 봐 달라'는 검찰 내부 청탁이 있었다는 YTN 단독 보도와 관련해 대검 진상조사단이 끝까지 진실 규명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이고 장자연 씨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YTN 취재 결과 당시 성 상납 의혹을 무혐의 판단했던 부장검사를 최근 불러 조사한...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이 고 장자연 씨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 성 상납 의혹을 무혐의 판단했던 부장검사를 최근 불러 조사한 사실이 YTN ...
    장자연 씨 사건의 부실 수사 의혹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 과거사위 산하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수사를 맡았던 부장검사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지난 13일 김 모 당시 부장검사를 불러 장 씨의...
    장자연 씨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 과거사위 진상조사단이 당시 성 상납 의혹을 무혐의 판단했던 부장검사를 최근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내부에서 ...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