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제원'에 대한 검색 결과 >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경남 FC 구장 유세 논란에 대해 "그만 좀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한 장 의원은 최근 축구장 유세가 논란이 된 것을 두고 '과잉 정치 쟁점화'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30일 황 대표는 4.3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기윤 자유...
    이명박(사진 오른쪽) 전 대통령의 보석 신청이 6일 수용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장제원(〃왼쪽) 의원이 "이 전 대통령 건강 상태가 매우 안 좋다. 보석은 당연한 것"이라고 평했다. 장 의원은 이 전 대통령 구속 당시 그의 곁을 지키며 눈물까지 보이며 그를 보필했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날 오전 이 전 대통령이 청...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보수의 중심인 한국당이 급진 우경화하는 것은 보수의 몰락을 의미하는 것으로, 더 이상 사랑받는 대중정당이 될 수 없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장 의원은 오늘 자신의 SNS에 전당대회 1차 연설회에서 비대위원장을 향해 야유를 보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서자는 후보의 연설에 거친 비난이 쏟아졌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연설회에서 보인 한국당의 모습은 한 발짝도 미래로 나가지 못하는 당의 참담한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면서, 더 늦기 전에 끊임없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관련 망언 논란과 관련해 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SNS에 당이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며 참담하고 안타깝다고 지적했습니다. 장 의원은 역사적 단죄가 내려진 5·18을 소환하고 극복 대상인 '박심 논쟁'이 한창이라면서, 지지율이 탄핵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자 호사에 벌써 배가 불렀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자행하는 지긋지긋한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에 환멸을 느낀 국민은 한국당이 과오를 털고 어떤 비전을...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손혜원 의원이 '이해충돌 위반'여지가 있다고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동시에 자유한국당 장제원, 송언석 의원도 비슷한 의미에서 이해충돌 위반 소지가 있다며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을 관련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28일 저녁 TBS라디오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자유한국당 송언석·장제원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을 거론하며, 국회의원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두 의원의 이해충돌 관련 의혹을 언급하며 "이 기회에 모든 국회의원과 그 친인척의 재산과 상임위원회 발언 등 의정활동 간 이익충돌 여부 전수 조사를 요청한다"며 ...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자유한국당 송언석, 장제원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 이 기회에 모든 국회의원과 친인척 재산, 상임위 발언 등 의정활동의 전수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표 의원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후안무치, 내로남불, 정쟁 구습을 타파하고 깨끗한 정치, 정치 혁신으로 물갈이하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의원이 공적 권한을 사적 이익에 썼을 개연성이 크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의혹 제기에 대해 합당한 설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정수 300명을 유지하되 지역구 의석을 2백 석으로 줄이는 안을 당론으로 채택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협상용 간 보기'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지역구 의석을 그 정도로 줄이는 건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장 의원은 이번 당론은 민주당이 여러 차례 흘렸던 새로울 것 없는 내용이라며 협상용 카드인 만큼 한국당이 공식 입장을 내기는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24일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겨냥, "명색이 원내정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초임 부대변인 수준의 언행을 하고 있으니 참 측은하다"며 "이 대표야말로 ‘전형적 떼쓰기’를 멈추길 바란다"고 촉구했다.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선거제 개편에 있어, 특정제도만이 ‘선’이 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 내정됐다.현재 자유한국당 정개특위 간사는 정유섭 의원이 맡고 있다. 하지만 정개특위 활동시한이 연장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하면서 정 의원은 이미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이에 한국당에서는 지난 19일 의총에서 김재원 의원을 간사로 내정했었다....
    ⓒ 옴부즈맨뉴스[국회, 옴부즈맨뉴스]김종진 국회출입기자 = 8일 새벽 처리된 내년도 예산안에는 예산심사 과정에 깊이 관여한 당 지도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지역구 민원예산이 무더기로 챙겼다. 당초 정부안에 담겨 있지 않은 예산을 신설하거나 정부안 만큼 증액해 사실상 예산을 2배 가량 늘린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 앞에선 ...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이은재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원팀’으로 활약중이다. 장제원 의원과 이은재 의원은 예결특위 내의 예산안 계수조정소위에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소위에서 같은 당 의원들은 대부분 힘을 모아 화력을 더한다. 야당은 주로 행정부 사업에 들어가는 예산을 깎는데 집중한다. 반면 여당은 행정부를 옹호하며 부...
    박수 받은 장제원…'예산 전쟁'의 서막?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조정소위가 인권 정수 문제로 공전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예결위 간사인 장제원 의원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장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안 통과 법정기일이 겨우 19일 남았는데 민주당이 시간 끌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 원안으로 직권상정해 통과시키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장 의원은 지난해 예산소위 최대 인원이 15명이라고 했던 민주당 발언을 전하며 비교섭단체 한 석을 포함해 16명으로 총원을 늘리자는 민주...
    자유한국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직접 예산안조정 소위원회나 소소위에 출석해 야당과 내년 예산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장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를 무시하고 예산심사를 방해하는 행태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경질로 화룡점정을 찍었다며, 책임자인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이 나오는 것이 법정시한 안에 예산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장 의원은 경질된 부총리를 상대로 어떻게 내년 예산안을 심의할 수 있느냐며,...
    자유한국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직접 예산안조정 소위원회나 소소위에 출석해 야당과 내년 예산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장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를 무시하고 예산심사를 방해하는 행태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경질로 화룡점정을 찍었다며, 책임자인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이 나오는 것이 법정시한 안에 예산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장 의원은 경질된 부총리를 상대로 어떻게 내년 예산안을 심의할 수 있느냐며,...
    자유한국당 조경태, 장제원, 이은재 의원 등이 국회에서 '야지'(やじ)라는 일본어를 사용해 구설에 올랐다. '야지'는 야유나 놀림을 뜻한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회의 초반, 조경태 의원은 "어제 여당 의원들이 동료들의 발언에 야지를 놓거나 문제를 제기하는 모습은 상임위에서도 거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날 있...
    이미 한차례씩 일제 잔재 용어를 사용했다가 뭇매를 맞았던 자유한국당 이은재·장제원 의원이 또 공개석상에서 같은 실수를 해 논란이다. 두 의원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당과 논쟁을 벌이던 중 '야유하다'는 의미의 일본어 '야지'란 단어를 사용했다. 이날 예산안 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는 시...
    "너 죽을래" "죽여라" "너 나와" "쳐봐" 등 뒷골목에서나 들었을 법한 말을 국회에서 주고받아 논란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7일 "제가 그런말을 했아요"라는 말로 이 이야기가 확대재생산 되지 말았음 하는 바람을 나타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5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막말과 고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발언 내용을 보면 국회의원 품격 수준을 여실히 보여줬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5일 국회 박완주 민주당 의원과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막말 공방을 벌이면서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다툼을 벌인 사실이 알려졌...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