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현민 불법'에 대한 검색 결과 >
    정부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를 불법으로 등기이사로 올린 진에어에 대해 면허를 취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두 차례 청문회와 이해 관계자 의견 수렴, 자문회의 등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우선, 외국인 임원의 재직으로 항공 주권 침탈 등 실제적 법익 침해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장기간 정상 영업 중인 항공사의 면허를 취소할 경우 근로자의 고용 불안과 소비자 불편, 소액주주 손실 등 부...
    정부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불법 등기이사 논란과 관련한 진에어 면허취소 여부를 발표했습니다. 러시아 국적자를 등기이사에 불법으로 올린 화물전용 항공사, 에어인천에 대한 처분 결과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국토교통부 제2차관입니다. 진에어와 에어인천에 대한 면허취소 여부 결정에 대한 발표를 하...
    '불법 등기' 진에어 면허 취소 안 한다 "진에어·에어인천, 두 차례 청문 등 진행" "다양한 전문가 의견 종합적으로 검토" "美 국적 조현민 진에어 등기임원 불법재직" "외국인 등기임원. 항공업 면허취소 사유" "면허자문회의에서 취소 여부 최종 결정" "외국인 임원, 실제적 법익 침해는 없어" "면허취소 시 고용불안 등 부정영향 ...
    정부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불법 등기이사 논란과 관련한 진에어 면허취소 여부를 이번 주에 발표합니다. 하지만 직원들의 생계 등 파장이 만만치 않아 막판까지 처리 방향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대한항공 계열의 저비용 항공사인 진에어는 지난 2009년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았습니다. 이후 사세를 키워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불법 등기이사 논란과 관련한 정부의 진에어 면허취소 여부가 이번 주 안에 발표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진에어에 대한 처분 결과를 이달 안에 결론 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5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진에어 관련 문제에 대한 법률 자문과 조사가 거의 끝나 곧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후반에는 면허취소 또는 거액의 과징금, 그 외 다른 불이익 방안 등 조현민 전 전무의 불법 등기이사 재직에 ...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진에어 등기이사 위법 재직 논란과 관련해 정부의 진에어 면허취소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에 발표됩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진에어 관련 문제에 대한 법률 자문과 조사가 거의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머지않아 이 사안에 대한 처리 결과를 발표하겠...
    ■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이 논의됩니다. 청와대는 이를 위해 필요하면 3자 또는 4자간 합의도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때 두 정상이 처음 만나는 장면부터 주요 일정이 전 세계에 생중계됩니다. 남북은 조만간 2차 고위급 회담을 열어 정상회담 의제를 확정할 ...
    [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불법 등기이사 재직 논란에 대한 감사가 이뤄진다. 국토교통부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진에어 등기이사 재직 논란에 대해 즉시 감사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언론 등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진에어 등기이사 재직관련 문제에 대해 즉시 감사에 ...
    사면초가 몰린 ‘물벼락 갑질’/ 국토부, 임원직 유지 위법성 조사 / 진에어에 사실관계 확인요구 공문 / 법적·행정적 제재 방안 검토 착수 / 警, 폭행혐의 입건·출국정지 신청‘물벼락 갑질’ 파문을 일으킨 조현민(사진) 대한항공 전무 겸 진에어 부사장이 사면초가에 몰렸다. 국토교통부가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항공관련법을 어기고 6년...
    '갑질 논란'으로 사퇴 압력을 받는 미국 국적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불법으로 한진그룹 계열사인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외국인이 항공사의 임원이 될 수 없는 관련 법을 명백하게 위반한 것입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 진에어 관련 공시를 종합하면 '조 에밀리 리 (CHO EM...
    '갑질 논란'으로 사퇴 압력을 받는 미국 국적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불법으로 한진그룹 계열사인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외국인이 항공사의 임원이 될 수 없는 관련 법을 명백하게 위반한 것입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 진에어 관련 공시를 종합하면 '조 에밀리 리 (CHO EM...
    ■ 중앙선관위가 김기식 금감원장의 이른바 '5천만 원 셀프 후원' 의혹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김 원장은 곧바로 사의를 밝혔고 문재인 대통령은 사표를 수리할 예정인 가운데, 야당은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필명 드루킹, 김 모 씨에게서 오사카 총영사를 추천받아 청와대에 전달...
    조현민(35·사진) 대한항공 전무가 2010∼16년에 이르는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갑질 논란'으로 거센 사퇴 압력을 받는 가운데 조 전무가 오랫동안 불법적 지위를 누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또 다른 자격 논란이 일 전망이다.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을 통해 확인한 진에어 관련 공시...
    '갑질 논란'으로 사퇴 압력을 받는 미국 국적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 진에어 관련 공시를 종합하면, ‘조 에밀리 리 (CHO EMILY LEE)'라는 인물이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사내이사로 등재됐습니다. ‘조 에밀리...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