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성추문'에 대한 검색 결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가 남편의 과거 성추문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미국 ABC방송은 12일(현지시간) 멜라니아가 지난주 아프리카 순방 중 케냐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들이 결혼 생활에 긴장 요소로 작용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내게는 한 아이의 어머니이자 영부인으로서 생각하고 해야 할 훨씬 더 중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사진) 여사가 남편의 과거 성추문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미국 ABC방송은 12일(현지시간) 멜라니아 여사가 지난주 아프리카 순방 중 케냐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들이 결혼 생활에 긴장 요소로 작용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내게는 한 아이의 어머니이자 영부인으로서 생각하고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방에서 터지는 폭로와 비판으로 괴로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폭로의 난무는 임기 중반의 백악관의 모습치고는 이례적이다. 최근 백악관을 겨냥한 폭로는 신간 출간을 통해서도 이뤄지고 있다. 올해만 해도 1월에 출간된 ‘화염과 분노’을 시작으로 ‘더 높은 충성심’(4월), ‘정신 나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성 추문을 폭로한 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본명 스테파니 클리포드)가 관련 내용을 상세히 묘사한 회고록을 출간하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영국 가디언과 미국 ABC 방송 등 해외 주요 외신은 스토미 대니얼스가 자서전 '완전한 폭로(Full Disclosure)'를 통해 트럼프와의 부적절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성 추문의 상대 여성인 전직 포르노 배우가 2016년 당시 트럼프의 변호사 마이클 코언으로부터 받은 돈에 대해 기꺼이 의회에서 증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여성은 영국 일간지 '더 미러'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면, 탄핵당해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트럼프가 법을 어겼다면, 체포돼 다른 사람들처럼 처리돼야 한다"며 "기꺼이 의회에서 선서하고 증언해 내 얘기가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그와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한 포르노 배우 등 여성 2명에게 '입막음용' 돈이 건네진 사실을 나중에야 알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그 돈도 대선캠프 재정에서 나온 것이 아니며 선거자금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인터뷰는 미국시간 23일 방송될 예정으로 전날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그의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법정에서 트럼프의 지시로 돈을 줬다고 한 진술을 정면 반박한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변호사와 함께 '성추문 입막음'을 논의하는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추문을 무마하기 위해 성인잡지 모델인 캐런 맥두걸에게 돈을 지급하는 문제를 놓고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과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를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금 조달' 문제를 언급한 변호사에게 "무슨 자금 조달이냐"고 묻자, 변호사가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변호사의 말에 대답을 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성 추문 상대방에게 입막음용 합의금을 지급하는 문제를 논의하는 육성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녹음 테이프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1일 트윗 글에서 "정부기관이 아침 일찍 변호사 사무실에 침입한다는 일은 상상도 하지 못했고, 거의 들어본 적도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 "변호사가 ...
    클리포드와 폭로 앞장선 아베나티“국가 가치 위해 그의 재선 막을 것”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전직 포르노 여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사진 왼쪽)의 변호인이 대선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클리포드의 변호인인 마이클 아베나티(사진 오른쪽)는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그(트럼프 대통령)가 재선에 도전한다면 ...
    콘웨이 고문 CNN서 밝혀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포르노 스캔들’과 관련, 입막음 대가로 개인 변호사가 포르노 배우에게 돈을 지급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2016년 대선 당시 자신은 이런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한 달 전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은 변호사를 통해 포르노 배우에게 합의금을 준 사실 자체에 대해 모른다고 부인했었다.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포르노 스캔들과 관련 "입막음용 돈이 지급된 사실을 대통령은 2016년 당시에는 몰랐다"고 ...
    FBI,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 / 트럼프 “마녀사냥… 美에 대한 공격”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성추문이 미 연방수사국(FBI)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뉴욕타임스(NYT)는 9일(현지시간) FBI와 미 연방검찰 수사관들이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했다. FBI 요원들은 코언의 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직 포르노 여배우의 성 추문이 결국 미 연방수사국, FBI의 수사 선상에 오르게 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연방검찰 수사관들이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코언은 대선 직전인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전직 여배우에게 입막음용으로 13만 달러를 전달한 인물입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에 대해 연방검찰의 수사가 본격화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이번 수사가, '러시아 스...
    포르노배우 성관계 주장 침묵 일관 /“가짜뉴스 너무 많아” 트윗만 올려 / 국정운영 지지 42%… 11개월來 최고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본명 스테퍼니 클리퍼드)의 성관계 폭로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침묵을 유지했다. 성 추문 논란 속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오히려 반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잇단 성추문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최근 11개월 사이 가장 높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NN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22∼25일 성인 천1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보면 '트럼프가 대통령으로서 국정을 수행하는 방식'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42%,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4%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같은 기관 2월 조사 35%보다 7%포인트 올랐는데, 취임 후 100일 무렵인 지난해 4월 말 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남편의 새로운 성추문이 불거지자 다음날 남편과 함께하기로 한 탑승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CNN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22일 밤에 배포된 백악관 공식 일정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23일 백악관에서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 원'을 타고 워싱턴 D.C. 인근...
    여배우 “합의금 돌려주고 공개” / CBS 인터뷰서 의혹 전모 털어놔 / 트럼프측,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직 포르노 여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사진)가 성 추문 논란과 관련, ‘입막음 합의서’ 효력 공방을 벌였다.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은 CBS방송에 대해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혼외정사 성 추문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미국 CBS 방송국에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 상대인 스테파니 클리포드(39)의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CBS 인기 시사프로그램 '60분'은 최근 전직 포르노 배우였던 클리포드와의 인터뷰 녹화를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앨라배마 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자신이 막판 지지하고 나섰던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가 패하자 한 발 물러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자신이 후보 경선 당시 현역 의원이었던 루서 스트레인지를 지지하며 무어가 총선을 이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었다며 자신이 옳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성추문에 휩싸였던 무어가 선거전 막판 패색이 짙어지자 자동녹음전화로 무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등 뒤늦게 전폭 지원에 나선 바 있습니다. 내년 미 중간선거의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성 추문 논란에 휩싸여 온 공화당의 앨라배마 주 상원의원 보궐선거 후보 로이 무어를 처음으로 공개 지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민주당이 거대한 감세안에 한 표조차 던지길 거부하는 것이 바로 로이 무어의 승리가 필요한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선거에서 '무어'의 이름을 직접 거론한 것은 처음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오늘 메시지가 가장 노골적인 지지 발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어 후보의 성추행 의혹을 고려해 직접적인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성 추문에 휘말린 공화당의 로이 무어 연방 상원의원 후보를 위한 지원유세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AP 통신은 이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내달 12일까지 무어 후보 지원을 위해 앨라배마를 방문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 후보가 되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 밝히는 등 간접적으로 무어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무어 후보도 지지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에 있는 나...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