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촉'에 대한 검색 결과 >
    [고양, 옴부즈맨뉴스] 임상호 취재본부장 = 고양시 전체 주민자치협의회 회장이 막말을 한 동장을 고소하자 이번에는 동장이 이 위원을 즉시 해촉하여 ‘보복해촉’이라는 시민들의 비난이 들끓고 있다.본지 11일 [고양시 주민자치위원장이 막말한 동장 검찰 고소, “삥 뜯었지”] 기사가 나가자마자 해당 L모 동장은 12일 어제 동 주민자치위...
    전원책 변호사(맨 위 사진)가 출연한 tvN 4부작 예능 프로그램 '나이거참'이 첫 전파를 탔다. 이 프로그램은 전 변호사가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일할 당시 "정치를 방송에 이용한다"는 비판을 받았던 터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전 변호사는 결국 문자 메시지로 조강특위 위원 해촉을 통보받은 바 있다.22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전원책 변호사(전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해촉과 관련해 "어쩔 수 없었다. 참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전권을 주겠다’는 건 전례 없는 권한을 준다고 한 거다. 조강특위 밖의 일에 권한 가지면 안 된다"고 밝혔다. ◆김병준 "전원책 해촉, 어쩔 수 없었다…참 유감스러운 일"김 위원장은 이...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오늘(14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계획입니다. 전원책 변호사는 YTN과의 전화 통화에서 조강특위의 지난 활동과 한국당을 향한 바람, 보수 대통합 등에 대한 의견을 기자회견에서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전 변호사는 논란이 커질 우려가 있어 어느 선까지 말해야 할지 고심 중이라며 특정인을 겨냥한 폭로 형식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전 변호사는 지난 9일 문자메시지로 해촉 통보를 받은 직후 김...
    한국당 계파갈등 수면 위로 / 홍문종 “全 안타깝게 희생제물 돼” / 全, 14일 여의도서 기자회견 열어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원책 변호사를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해촉한 것을 계기로 친박(친박근혜)계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체제 이후 한동안 잦아드는 듯했던 한국당 계파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는 모양...
    자유한국당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 해촉을 계기로 친박(친박근혜)계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체제 이후 한동안 잦아드는 듯했던 계파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친박 핵심으로 꼽히는 한국당 홍문종 의원은 12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 전 위원 해촉에 대해 "당을 나갔다 온 사람들이 당의 주도권...
    ⓒ 대구광역일보자유한국당 비상 상황을 이끌고 있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리더십이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해촉으로 시험대에 올랐다. 인적 쇄신 등 당 혁신 작업으로 갈 길이 먼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또 다른 가시밭길을 마주한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월17일 취임한 이후 6·13지방선거 패배 이후 당내 계파분열을 어느정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의 해촉과 관련해 선택의 폭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고민해 모셨는데 결국, 한계가 드러났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어제 서울 영등포구 한국당사 시민정치원에서 열린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의심과 오해가 쌓여 당이 흔들렸다면서, 쇄신과 혁신을 위해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당협 위원장 교체는 인적 쇄신 1단계라고 소개하며, 2020년 총선까지 길게 보고 청년과 여성 등 새...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을 해촉한 것과 관련해 전원책 변호사는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습니다. ‘해촉(解囑)’은 위촉했던 직책이나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다는 말이다.전원책 변호사는 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해촉 통보는 문자 메시지로 받았는데, 기가 막힌다"며 웃었다.그는 "사람이 ...
    겉으론 전대 일정 이견이 원인 / 이면엔 친박·비박 골 깊은 갈등 / 김병준 “도넘은 주장 수용 못해” / 全 “되레 나를 소인배로 만들어”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인적 쇄신 ‘칼잡이’로 영입한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외부위원을 9일 해촉했다. 표면적으로는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일정에 관한 이견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해촉 결정에 대해 더는 당의 기강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팔을 잘라내는 심정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소상공인 간담회 등을 위해 충북 제천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생을 살면서 같이 일하던 사람을 이렇게 내친 적이 거의 없어서 마음이 착잡하고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입장문을 통해서도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 혼란이 이어지면 당 쇄신 작업에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다고...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각종 돌출발언으로 당 지도부와 엇박자를 내온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전원책 변호사를 경질했습니다. 어제 비대위가 최후통첩을 날렸고, 이에 전 변호사가 불복하면서 결국, 결별하게 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어제 심야회동에도 결론이 없었는데 결국, 한국당 지도부가 먼저 칼을 뽑은 거죠? 조강특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문자메시지로 해촉 사실을 통보받았다며 며칠 안에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 변호사는 서울 동교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생각한 것은 한국 보수정당의 재건인데 그것이 무너진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특히 당 비상대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사진)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해촉했다.십(十)고초려 영입 끝에 지난달 11일 조직강화특위 위원으로 임명된 전원책 변호사는 '인적 청산' 칼자루를 쥔 지 불과 37일 만에 문자로 해촉됐다.전원책 변호사는 연합뉴스를 통해 해촉된 데 대해 "불감청 ...
    자유한국당 김병준(오른쪽 사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전원책(왼쪽 사진) 조직강화특위 위원의 해촉 사유를 공개했다.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위원을 해촉했다.앞서 전원책 위원은 시간을 달라며 내년 2월로 예정한 전당대회를 경우에 따라 7월로 연기할 필요성을 내비쳤다. 이에 ...
    한국당,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 결정 ◇ 자세한 뉴스 잠시 후 이어집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변호사를 해촉했습니다. 어제 비상대책위원회가 최후통첩을 날렸고, 이에 전 변호사가 불복하면서 결국 결별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어제 심야회동에도 결론이 없었는데, 결국, 한국당이 먼저 칼을 뽑은 거죠? 김용태 사무총장, 1시 반 긴급...
    자유한국당이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의 해촉을 결정했습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변호사가 공개적으로 비대위 결정을 따를 수 없다고 밝혀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한국당은 새로운 조강특위 외부 위원을 뽑기 위해 새로운 인사를 접촉했고 동의를 묻는 과정에 들어갔습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이 확대해석을 경계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갈등의 중심에 있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의 해촉설까지 나오고 있다.김 위원장은 8일 재선 의원들과의 조찬회동을 통해 갈등 수습에 나섰다. 전당대회 일정을 놓고 전 위원과 비대위 간 의견 충돌에 대해 2월말...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