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대한 검색 결과 >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사는 주민이 찍어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을 놓고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고 허핑턴포스트가 16일(현지시간) 전했다.지난 14일 게재된 이 영상에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비를 뿌리고 있을 때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 비치 인근 도로를 악어가 걸어다니는 모습이 담겨 있다.이 영상에 대한 반응은 뒤섞이고 있다. 일...
    14일(현지시간)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해 현재까지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막대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P 통신과 ABC 뉴스 등 복수의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 동부 해안 지역에 상륙한 플로렌스는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사우스캐롤라이나주를 향해 느린 속도로 이동 중이다. 이...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을 앞두고 3등급에서 2등급으로 세력이 다소 약화됐습니다. 미 재난당국은 대서양에서 북상 중인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이 시속 210km에서 177km로 약화됐지만 여전히 강력한 폭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플로렌스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14일 미 동남부 노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며 해수면이 높아지는 폭풍 해일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돼 홍수와 강풍 피해가 우려됩니다.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이 임박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 지원유세 일정을 취소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복수의 미국 언론 매체에 의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미주리 주 케이프 지라도와 14일 미시시피 주의 주도인 잭슨에서 각 각 참여할 예정이었던 지원유세 행사 일정을 ...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을 앞두고 4등급에서 3등급으로 세력이 다소 약화됐습니다. 미 재난당국은 대서양에서 북상 중인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이 시속 225km에서 201km로 약화됐지만 여전히 강력한 폭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허리케인은 풍속이 179㎞ 이상이면 3등급이 되는데 3등급에서 5등급을 메이저 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플로렌스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13일에서 14일 미 동남부 노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할 것으로...
    강력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 동부 지역으로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진로에 최소 9곳 이상의 유해폐기물 처리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당국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11일 CNN에 따르면 환경보호청(EPA)은 플로렌스 진로에 있는 9개 지역을 감시하고 있다. 익명의 EPA 관계자는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을 따라 위치한 ...
    경찰 하루 10명꼴 용의자 체포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마이클’이 천문학적인 인명·재산 피해를 낸 가운데 피해가 가장 극심한 플로리다 지역에서 약탈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17일(현지시간) 미 CBS방송에 따르면 플로리다 베이카운티 경찰국은 지난 주말 허리케인이 지나간 뒤 매일 10명꼴로 약탈 용의자들을 체포하고 있다. 베이카...
    4등급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미국 플로리다에 상륙했다. 건물이 붕괴되는 등 강력한 허리케인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10일(현지시간) 마이클은 약 250㎞의 시속을 보이며 최고 수준인 5등급에 육박하며 미 플로리다 북서부를 강타했다. 플로리다 주지사 릭 스콧은 "허리케인 '마이클'은 매우 살인적인 4등급 폭풍이다"며 "플로리다 팬...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미국 남부 플로리다 주에 상륙하면서 이곳에 있는 미 공군기지도 대피했습니다. 플로리다 서부 파나마시티에 있는 틴달 공군기지는 허리케인 상륙 하루 전인 현지 시간 9일 밤에 일시 폐쇄됐다고 테런스 오쇼너시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 사령관이 밝혔습니다. 오쇼너시 사령관은 "허리케인이 오기 전 사령·통제 능력을 다른 시설로 옮겼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습니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지구 상공의 모든 비행물체를 감시하고, 특히 북한 등이 발사하는 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하고 ...
    미국 멕시코만에서 북상하며 4등급으로 위력을 키운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플로리다에 상륙했습니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마이클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오후 2시 현재 155마일, 시속 249Km의 강풍을 동반한 채 폴로리다 북부 팬핸들 해안을 강타했습니다. 현재 플로리다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20개 카운티의 해안지대에는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는데, 플로리다 북부에서 바람에 부러진 나뭇가지에 맞아 1명이 숨졌다고 AFP가 보도했습니다. 국립허리케인 센터는 강풍과 폭풍해일이 해안가...
    미국 멕시코만에서 북상하며 4등급으로 위력을 키운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플로리다에 상륙했습니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마이클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오후 2시 현재 155마일, 시속 249Km의 강풍을 동반한 채 폴로리다 북부 팬핸들 해안을 강타했습니다. 시속 155마일의 강풍은 최고 등급인 5등급의 156마일에 불과 1마일 작은 것으로 1992년 앤드루 이후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입니다. 현재 플로리다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20개 카운티의 해안지대에는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습...
    멕시코만에서 미국 남동부로 북상 중인 허리케인 '마이클'이 메이저 급 허리케인의 위력을 갖추고 곧 미 플로리다 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미 재난 당국이 경고했습니다. 미 국립 허리케인 센터는 현지시각으로 새벽 2시 기준으로 허리케인 마이클의 강도를 3등급에서 극도로 위험한 수준의 카테고리 4등급으로 조정, 분류한다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지는데 3등급부터는 메이저 급으로 분류됩니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 재난 당국은 팬 핸들 해안지역...
    멕시코만에서 미국 남동부로 북상 중인 허리케인 '마이클'이 메이저 급 허리케인의 위력을 갖추고 곧 미 플로리다 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미 재난 당국이 경고했습니다.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와 국립기상청은 전날 세력을 키운 허리케인 마이클이 현지 시간으로 9일 오후, 최고 시속 120마일의 위력을 갖춘 카테고리 3등급 허리케인으로 발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마이클이 현재 플로리다 반도에서 235마일 떨어진 해상에서 북상 중이고, 플로리다에 도달했을 때에...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동남부 캐롤라이나 지역에 큰 홍수 피해를 낸 데 이어, 또 다른 허리케인 마이클이 플로리다로 접근해 이 지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열대성 폭풍에서 1등급 허리케인으로 발달한 마이클이 플로리다 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 마이클은 모레쯤 플로리다와 주변 서너 개 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데,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주내 26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 5백 명을 재난방지 작업에 투입했습니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카리브해 섬들을 강타한데 이어 미 남동부 플로리다 주에 상륙했습니다. 수십만 가구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특파원 연결해 상황 알아봅니다. 김희준 특파원! 초대형 허리케인이라 '괴물'로도 불리는 '어마'가 미 본토에 상륙했다구요. 지금 어디쯤을 지나고 있습니까? 초대형 허리케인 '어...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카리브 해 섬들과 쿠바를 강타한 데 이어 우리 시간 어젯밤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 최남단 키웨스트에 상륙했습니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의 중심은 키웨스트 섬 남동쪽 24km 앞까지 다가와 있습니다. 어마는 시속 215㎞의 강풍을 동반한 채 서부 해안을 따라 이동하고 있으며 비구름대는 직경 640㎞에 걸쳐 있습니다. 최고 단계인 5등급까지 커졌던 어마는 쿠바를 거치면서 3등급까지 약해지기도 했으나 수온이 32도까지 높아진 플로리다 남쪽 바다를 거치면서 다시 4등급으로...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카리브 해 섬들과 쿠바를 강타한 데 이어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에 상륙했습니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의 중심은 현재 미국 플로리다주 남쪽 키웨스트 섬 지역 24km 앞까지 다가와 있습니다. 최고 단계인 5등급까지 커졌던 어마는 쿠바를 거치면서 3등급까지 약해지기도 했으나 수온이 32도까지 높아진 플로리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카리브 해 섬들을 쑥대밭으로 만든 데 이어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 주에 오늘 상륙합니다. 미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태풍 상륙을 앞두고 대규모 대피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종욱 기자! 먼저, 허리케인 이동과 플로리다 주 상황 정리해 볼까요? 가장 강력한 5등급이었던 ...
    역대 최강 허리케인 어마의 미국 본토 상륙이 임박하면서 500만 명이 넘는 플로리다주가 주민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국제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소영 기자! 허리케인 어마, 위력이 이름처럼 어마어마 한 것 같은데요 미국 본토에는 언제쯤 상륙합니까? 허리케인 최고 위력인 카테고리 5등급으로 50시간 넘게 유지했던 어마는 카...
    대서양에서 발생한 역대 최강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본토로 접근함에 따라 플로리다주(州)가 주민 50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8일 오후 6시(현지시각) 기준 허리케인 어마는 시속 250㎞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미 본토 쪽으로 북진하고 있다. 9일 밤이나 10일 새벽에 플로리다에 상륙할 것으로 관측됐다.이에 따라 미국...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