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화학 전기차'에 대한 검색 결과 >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LG화학이 올해부터 신차는 전기자동차만 출시하겠다고 선언한 볼보자동차그룹과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었다. 볼보자동차그룹은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LG화학은 15일 볼보자동차그룹과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장기계...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LG화학은 24일 2019년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전기차배터리의 손익분기점 달성은 큰 무리가 없어 보인다"며 "올 상반기 중 손익분기점 등락을 거듭하는 수준일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3월말 현재 수주 잔고는 110조"라며 "전지사업의 전체 올해 매출은 10조원, 내년 15조원, 2년 후에는 20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쟁사들이 공격적인 수주 경쟁에 뛰어들고 있는 점에 대해선 "LG화학의 일관된 기조는 수익성과 경제성 중심으로 ...
    LG화학이 투자자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1조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해 전지사업 부문에 힘을 싣는다. 동시에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4위를 기록한 LG화학이 중국 CATL와 비야디, 일본 파나소닉 등 상위 업체와 경쟁을 통해 '빅3'에 진입할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LG화학은 지난 3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
    LG화학이 1조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 등을 더욱 강화합니다.LG화학은 지난 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 6,4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 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LG화학이 1조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확보한 자금은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 대응을 위한 생산능력 확대, 여수 NCC 증설 등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시설자금 및 장기투자 재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LG화학(051910)이 주요 사업의 성장 기대감에 신바람을 냈다. 전기차 배터리 등의 수요 확대를 발판으로 실적 회복이 나타날 것이란 전망이 투자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화학은 전날보다 1만1000원(2.89%) 오른 39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 거래일 가격...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LG화학이 지난 2016년부터 롯데케미칼에게 내어주던 업계 1위 자리를 다시 거머쥘 전망이다. 지난해 석유화학 업황 부진으로 실적 수준은 낮아졌지만, 전기차 배터리 등 전지부문의 성장세는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30일 실적 발표를 앞둔 LG화학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조315...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LG화학이 중국 난징 배터리 공장에 1조2000억원을 추가 투입해 증설에 나서면서 전 세계 배터리 수요에 대응한다. ‘구본무-박진수’ 체제가 키워온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구광모-신학철’ 체제에서 본격 성장가도를 달릴 지 주목된다. LG화학은 지난 9일 중국 난징 쉬엔우 호텔에서 난징시와 배터리 공장 투자...
    [뉴스토마토 이종호 기자] 전기차 판매량 급증과 전기차 배터리셀 가격 상승 소식에 삼성SDI(006400)와 LG화학(051910)이 동반 상승했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SDI는 전거래일보다 7.8%(1만6000원) 오른 21만7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또 다른 2차전지 관련주인 LG화학도 3.7%(1만2500원) 상승했...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박진수 LG화학 이사회 의장(사진)이 올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본격적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동안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왔지만 수익을 내지 못했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올해 '흑자 사업'으로 거듭나는 첫 해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 의장은 지난 3일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LG화학의 '만년 기대주'이던 전기차용 배터리 부문이 올해 4분기 100억원 내외의 영업이익을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분기 기준으로 첫 흑자다. 이로 인해 전기차용 배터리 부문이 속한 전지사업부의 분기 영업이익도 1000억원 돌파가 확실시된다. 5일 배터리업계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올해 4분...
    LG화학이 전반적인 실적 회복이 가능할 전망이다.5일 NH투자증권은 LG화학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7만 원을 유지했다.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G화학전기차(EV)용 2차전지 사업은 분기 첫 영업흑자가 예상되고 석유화학 사업도 내년 1분기부터 영업이익이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EV용 전지는 올해 4분기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잇따라 전기자동차(이하 전기차) 배터리 생산시설을 확대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있다. 전 세계 차량 중 전기차 비중이 21%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2020년을 1년 여 앞두고 전기차 배터리 생산설비를 갖춰 시장을 즉각 대응하기 위함이다.3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지...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부사장·사진)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LG화학이 미래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키우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이끌어 온 김 부사장은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유일한 사장 승진자로 이름을 올렸다. LG화학은 28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
    LG화학의 내년 실적 모멘텀이 약하지만 전기차 배터리 가치가 재평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16일 유안타증권은 LG화학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6만 원을 유지했다.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 내년 LG화학의 예상 영업이익은 2조1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2600억 원 감익될 전망"이라며 "미국 ECC(에탄석화) 증...
    국내에서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는 LG화학과 삼성SDI가 올해 9월까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에서 지난해보다 성장세를 보였지만 중국과 일본 업체에 밀리며 전체 순위에서는 한 단계씩 하락했다.에너지산업 통계기관인 SNE리서치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전세계 전기차(EV, PHEV, HEV)에 탑재된 배터리 출하량 순위에...
    [뉴스토마토 최병호·조승희 기자] 전기차배터리 사업이 결실을 맺고 있다. 같은 날 3분기 실적을 발표한 LG화학과 삼성SDI는 배터리 사업이 회사 실적을 견인했다. LG화학은 26일 3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발표하면서 배터리 부문 매출을 1조7043억원이라고 공시했다. 분기 기준 최대다. 삼성SDI도 배터리 사업에서 매출 1조9223...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만 중국의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한 폐쇄적인 정책 등 한국 기업에 대한 견제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번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각각 중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증설하거나 새로 설립하고 있다. 글로벌 ...
    축구장 24배 크기에 지상 3층 규모/2023년까지 2조여원 단계적 투자LG화학이 중국 난징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의 첫 삽을 떴다.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생산 능력 확대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LG화학은 23일 중국 난징 빈장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기공식을 열고 공사를 시작했다...
    LG화학이 중국 남경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의 첫 삽을 떴다.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생산 능력 확대를 본격화한 모습이다.LG화학은 23일 중국 남경 빈강 경제개발구에서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기공식을 열고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남경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은 축구장 24배 크기인 6만평(약 ...
    뉴스 키워드
    핫이슈 토픽
    실시간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