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국가정보원 직원이 "구속된 이후 매일 깊은 반성과 함께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자신의 행동을 뉘우쳤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성보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는 일어서 재판부에 인사하면서 이같이 말한 뒤 "상사의 부적절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하고 이를 실행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야기하고 피해자들에게 큰 상처를 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30년 공직생활이 한순간에 무너져 정말 참담한 마음"이라고 울먹이면서 "지난 30년이 국가를 위한 충성의 삶이었다면 앞으로는 사회에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검찰은 "피고인이 그동안 검찰 수사에 많이 협조해줬는데 향후에도 협조해줄 부분이 있다.판결 선고가 되면 계속 수사받기가 어렵고 추가 기소될 여지도 있어서 선고는 미뤄달라"고 선고 기일 연기를 요청했다.

이에 재판부는 검찰에 시간적 여유를 주기 위해 다음 달 14일 오전 선고를 내리기로 했다.

A씨는 2011년 5월 배우 문씨와 김씨가 마치 부적절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묘사하는 나체 합성사진을 만들어 보수 성향의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