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17일 누적 관객 수 600만 명을 기록했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아이언맨에게 발탁,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치며 어벤져스를 꿈꾸던 스파이더맨이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개봉 13일 만에 누적 관객수 600만 명을 돌파, 놀라운 흥행 질주를 보이고 있다.

18일 오전 7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602만6011만 명으로 올해 개봉작 중 최단 기간 내 누적 관객수 600만 명을 기록하는 흥행 저력을 보였다.

이는 개봉 19일 만에 관객수 600만 명을 돌파한 올해 최고 흥행작 ‘공조’의 흥행 속도를 6일이나 앞선 성적이다.

또한 이번 작품은 관객수 900만 명을 돌파한 ‘아이언맨 3’(2013)에 이어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마블 솔로 영화이기도 하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미녀와 야수’를 제치고 2017년 외화 최고 흥행작 자리에 오르며 장기 흥행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국내 박스오피스 1위 ‘공조’의 관객수 781만 명을 깨고 2017년 최고 흥행작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