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났다.

18일 방송된 KBS '냄비받침'에서 이경규는 '이경규가 만난 리더' 코너의 첫 번째 주자로 추미애를 만났다.

추미애는 "정치인과 정치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꺠고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싶다"며 첫 예능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설명했다.

추미애는 방송에서 거침없는 입담으로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3인의 대통령을 가장 최 측근에서 보좌했던 뒷 이야기들을 털어놓았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단일화 불발 사연을 밝히며 자신에 대한 불필요한 소문을 하나씩 해명해 나갔다.

또한 추미애는 최근 불거진 '국민의당 제보 조작사건'과 관련된 생각도 털어놨다.

그는 "사과 대신 아침에 사과를 먹었다"고 문자를 남긴 후 반응까지 속 시원하게 말했다.

이경규는 향후 거취와 관련된 질문을 던졌다.

그는 "서울 시장에 나오신다는 소문이 있다"며 "사실이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추미애는 "관심없다"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나 추미애의 카리스마도 딸 앞에서는 '츤데레 엄마'로 변했다.

딸은 '엄마' 추미애에 대해 "엄마는 천상 여자다"며 "밖에서는 무섭다고 하지만 오히려 맨 모습은 여리다"고 밝혔다.

이어 음식 솜씨에 대해 묻자 "10년 이상 해오신 요리만 맛있다"는 단호한 대답을 내놔 추미애를 당황시키기도 했다.

한편 정치인의 예능 참여는 최근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들과 함께 tvN '둥지탈출'에 출연하는 등 정치인들의 새로운 소통창구로서 예능이 각광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