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대북 대화제의 등이 미국과 엇박자를 낳고 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정치와 인도적 부분을 구별해서 미국과 이야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여야 4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115분간 가진 오찬에서 "북한 비핵화에 대해 '올바른 조건에서 대화가 가능하다'라고 미국과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부가 제안한 남북 군사회담은 "적대행위를 금지하고 (현재 단절된 남북 간) 핫라인을 재개하자는 차원에서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등에서 난색을 표하고 있는 최저임금 문제에 대해선 "연말까지 문제점을 계속 보완하겠다"며 "(최저임금과 비정규직 정책을) 1년간 (시행)한 뒤 속도 조절 여부를 결론 내겠다"고 해 사정을 살피겠다고 했다.

그러면셔 집중호우로 피해를 당한 충북 지역에 대해선 "특별재난구역을 선포하는 등 수습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자신의 아들 준용 씨 특혜취업 의혹제보 조작파문과 관련해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에게 "손뼉도 마주쳐야 한다"며 "선거 전 일은 모두 잊자"고 제의했다.

이날 청와대 오찬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 비상위원장,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말대로 불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청와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