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 세종시를 잇는 고속도로가 기존 계획보다 1년 6개월 앞당겨진 오는 2024년 6월 조기 완공됩니다.

또 민간자본으로 추진되던 사업 방식이 도로공사 시행 사업으로 바뀝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7일) 이 같은 내용의 서울~세종고속도로 사업 방식 전환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방안에는 도로공사가 이미 공사에 착수한 구리~안성 구간은 예정돼 있던 민자사업 전환 계획을 취소하고, 민자 제안을 받았던 안성~세종 구간 역시 사업 시행자를 도로공사로 변경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구리~안성 구간은 오는 2022년 완공하고, 안성~세종 구간은 올해 말 설계에 착수해 오는 2024년 6월 조기 건설하는 계획도 포함됐습니다.

국토부는 사업 방식 전환으로 30년 동안 1조 8천억 원의 통행료 인하 효과가 예상되는 등 고속도로 공공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업 방식 전환에 따른 정부의 추가 재정부담을 줄이기 위해 공사비의 90%는 도로공사에서 책임지고, 정부는 공사비의 10%와 보상비만 부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강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