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뒀다.

막바지 전개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남은 2회를 알차게 볼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짚어봤다.

▲ 염미의 꿈 속 운동화 주인의 정체는?‘하백의 신부 2017’에는 깨알 같은 미스터리가 존재한다.

그것은 바로 ‘염미(최우리)의 꿈’. 판타지 로코에 위트있게 섞인 추리 코드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온·오프라인에서는 염미의 꿈에 대한 갑론을박이 뜨겁다.

특히 소아(신세경)와 함께 등장하는 물에 젖은 운동화 주인 정체에 대해 소아 아버지-하백(남주혁)-제 3의 인물 등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물, 남자, "저 사람이 나 구한 사람이래"라는 소아 멘트 등 증거에 힘입어 ‘물의 신’ 하백이 운동화 주인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제 남은 2회 동안 염미의 꿈에 얽힌 모든 비밀이 밝혀질 예정이다.

과연 예상했던 인물이 맞을지 또 다른 반전은 없을지 지켜보는 것 또한 흥미로운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다.

또한 베일을 벗은 운동화 주인이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 소아 아버지의 행방은? "어디 계세요?"‘하백의 신부 2017’은 시청자들에게 잠시도 한 눈 팔 틈을 주지 않는다.

소아 아버지의 행방에 소아-후예(임주환)의 인연은 물론 소아-하백의 사랑 등 모든 것이 걸려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공개된 정보를 토대로 했을 때 소아 아버지는 가정을 등한시했지만 길거리 가난한 아이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베푼 선행천사.특히 지난 14회에서 사멸의 힘 때문에 스스로를 두려워하는 후예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소아의 모습 위로 "괜찮다.괜찮아. 가만있어. 떨지마"라는 남자 목소리가 노출돼 ‘목소리의 주인공이 소아 아버지가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된 상황. 또한 후예가 소아에게 "우리 이전에 만난 적 없죠? 근데 꼭 예전에 만난 적이 있던 것 같아요"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이들에게 남모를 인연이 있는 것은 아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과연 후예는 과거 동굴에서의 은둔 시절 소아 아버지와 인연을 맺은 적이 있는지 더 나아가 소아는 행방 불명된 아버지를 만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 소백커플 사랑의 결실 맺을까? ‘해피엔딩 vs 새드엔딩’‘하백의 신부 2017’이 해피엔딩-새드엔딩-열린 결말 중 어떤 엔딩을 맺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네티즌들은 ‘소아-하백 결혼’이라는 행복한 결말에서 ‘하백 신계 귀환’, ‘소아-하백 신계 동반 귀환’까지 흥미로운 결말을 내놓으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작품의 재미를 위해 스포일러를 경계하고 있다"며 결말을 비밀에 붙여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에 소아-하백이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하백의 신계 귀환 외에 이들의 사랑에 또 다른 시련은 없을지 관심이 쏠린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이제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기고 있다.염미의 꿈, 소아아버지의 행방, 소백커플의 인간&신 로맨스가 어떻게 풀릴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관심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 하백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된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았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하백의 신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