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던 최우리의 꿈에 얽힌 비밀이 마침내 풀렸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15회에서는 베일에 가려졌던 염미(최우리)의 꿈 속 소아(신세경)의 숨겨진 말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한 함께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소아와 하백(남주혁)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끝까지 마음 놓을 수 없는 쫄깃한 스토리가 마지막 남은 16회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높였다.

염미의 꿈을 둘러싼 비밀이 한 꺼풀 벗겨지면서 한 시도 방심할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그 동안 염미는 자신의 꿈에 거듭 찾아오는 소아의 모습에 의아해했다.

물 속에 빠진 듯 온 몸이 흠뻑 젖은 모습, 물에 젖은 남자 운동화 그리고 "저 사람이 날 구한 사람이래. 그런데.."라는 말줄임이 그녀를 한동안 혼란에 빠트리게 했다.

이에 소아의 말줄임 속 내용이 "날 구한 사람이 내 사신이 될 거래"라고 밝혀졌고 ‘은인이 곧 사신이 된다’는 의미심장한 말 속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특히 염미는 남자 운동화, 물, 은인이라는 증거들을 통해 물에 젖은 운동화 주인을 ‘하백’이라고 점 찍은 상황. 과연 염미가 예상한대로 하백이 물에 젖은 운동화 주인이 맞을지 아니면 그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제 3의 인물일지 그의 정체에 관심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소아와 하백은 하루살이 시한부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눈물 젖게 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모습을 가슴 속 깊이 각인시키기 위해 상대방의 행동 하나는 물론 말 한마디까지 놓치지 않으려고 1분 1초를 소중하게 여겼다.

소아와 하백은 "나는 당신 오래오래 기억할 거예요", "할 수 있는 한 오래오래 외롭지 마라"라고 말하는 등 서로가 서로에게 잊혀지지 않는 기억이 되기 위해 둘만의 방법으로 이별을 준비했다.

그런 가운데 무라(정수정)가 정령의 소식을 갖고 오면서 두 사람은 피하고 싶은 현실을 직시하게 됐다.

이들에게 남은 시간은 단 일주일. 하백의 신계 수국 귀환 날짜가 점점 가까워질수록 소아와 하백은 착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소아는 차오르는 슬픔을 감추기 위해 아무렇지 않은 척 더욱 씩씩하게 행동했다.

하지만 하백은 그런 소아에게 "넌 왜 빈말이라도 가지 말라는 소리를 안 해?"라는 말로 섭섭한 속내를 내비쳤다.

비록 자신에게 지독한 희망 고문이어도 좋으니 그녀의 진심을 듣길 원했던 것. 이처럼 맴찢 커플로 등극한 소아와 하백의 모습과 함께 이들이 ‘해피엔딩 vs 세드엔딩’ 중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무라는 "혹시나 싶어 말해두는데 안 돌아가면 어떻게 되는지 알고 있지?"라고 말하며 하백의 존재를 걱정했는데 이는 하백이 소아를 위해 신계로 돌아가지 않으면 그는 스스로 사멸하게 된다는 것. 이처럼 자신은 물론 소아의 인생까지 송두리째 뒤흔들 선택의 기로에 선 하백이 ‘신계 복귀 vs 소아와의 사랑’이라는 양자택일에서 어떤 결정을 할지 앞으로 남은 마지막 16회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15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