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에 출연한 래퍼 슬리피(위 사진)가 "팬카페 ‘슬리퍼’에 1000번째로 가입한 팬에게 보이그룹 워너원의 앨범을 주겠다"고 공약했다.

슬리피는 22일 방송된 SBS 파워FM((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출연해 "지난 방송 이후 팬클럽이 700명을 넘었다"며 "현재 787명 정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번주 팬 카페 회원이 500명 정도 됐는데 지난 방송에서 말한 뒤 274명 정도 늘었다"며 "1000명이 목표인데 아직 못 채웠다"고 덧붙였다.

슬리프는 또 "인터넷에 슬리피를 검색하라"며 "뭐 하나 나올 거다"라고 팬카페를 홍보했다.

이에 한 청취자가 "팬카페에 월 4회 방문을 해야 정회원 '등업'이 된다"고 지적하자 슬리피는 운영진에게 등업 관련해 당부의 말을 남겨 폭소를 끌어냈다.

다른 청취자가 1000번째 가입자에 대한 이벤트를 물었고 슬리피는 "내 CD를 주겠다"고 대답했지만 돌아온 것은 야유뿐이었다.

신통치 않은 반응에 슬리피는 "워너원 CD를 얻어다 주겠다"며 "못 얻으면 빌면 된다"고 약속했다.

이어 "미용실 샵도 같다"며 "사인 받을 확률 좋다"고 허세와 비굴 사이의 공약을 전하며 마무리했다.

뉴스팀 bigego49@segye.com사진=‘컬투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