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배우 남주혁이 tvN ‘하백의 신부 2017’을 마치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번 작품에서 남주혁은 수국에서 인간세상으로 내려온 ‘물의 신(神)’ 하백으로 분했다.

자기애로 똘똘 뭉친 허세 캐릭터로 변신한 그는 매회 중독성 넘치는 대사와 엉뚱한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홀렸다.

완벽한 남신 비주얼은 물론, 로맨틱한 어록을 쉴 새 없이 쏟아내며 여심을 자극했다.

때론 코믹하게, 때론 담담하게 하백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그려낸 남주혁. 그를 만나 작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쉴 틈 없이 바쁘게 달려왔다- 6개월 동안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

아쉬움이 남는 부분도 물론 있지만, 끝나고 나니 시원섭섭하다.

저를 이끌어주시고 함께 해주신 제작진과 배우 여러분께 너무나 감사하다.

Q. 남주혁에게 '하백의 신부 2017’은 어떤 의미의 작품인가- 개인적으로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다.

매 작품마다 새롭게 배우는 것이 있는데, 이번에는 특히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부담보다는 오히려 기분 좋은 책임감을 느꼈다.

앞으로도 그러한 책임감을 가지고 좋은 작품 통해 한층 더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Q. 본인이 생각하는 BEST 명대사와 그 이유는?- 로맨틱한 대사들도 물론 좋았지만, 하백이 인간들에게 시크하게 툭툭 던지는 말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

‘이해를 하면 모든 게 쉬워지지’ 혹은 ‘믿고 싶은걸 믿는 게 너의 진실이지. 그쪽이 더 쉽고 덜 힘드니까‘라는 대사. 나 스스로도 여러 가지를 깨닫게 되는 ‘일침’ 같아서 여운이 많이 남았다.

Q. 캐릭터 표현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점은- 하백은 말 그대로 ‘신중의 신’이다.

하지만 극 초반 벌어지는 황당한 일들로 인해 하백의 ‘허당미’가 드러나게 된다.

어떻게 하면 신의 근엄함과 무게감을 잃지 않으면서도 ‘허당미’를 잘 표현해내고 그 황당한 상황들을 헤쳐 나갈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하백의 말이나 행동이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그것이 이 캐릭터만의 매력이라고 생각했다.

기존에 내가 보여준 이미지 외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Q.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항상 웃으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

특히 남수리(박규선 분)형이랑 서로 표정과 말투가 너무 웃겨서 계속 웃음을 터뜨리다가 촬영하기 힘들었던 적이 있다.

Q.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믿고 봐주신 여러분 덕분에 힘을 내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

즐거운 추억이 많이 생겼다.

보신 분들에게도 기억에 오래 남는 작품이 되었기를 바라고, 항상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