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세경이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세경은 지난 22일 종영한 '하백의 신부 2017'에서 트라우마를 품은 채 힘껏 살아온 윤소아 역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신세경은 "추운 봄에 시작해서 무더위를 지나 가을의 길목에서 마쳤다.참 많은 시간을 이 드라마와 함께했다.스태프 여러분께서 너무 고생 많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윤소아라는 캐릭터를 만나서 좋았다.소아에게 공감하고 응원하고 사랑해주셔서 촬영 내내 큰 힘을 받았다"며 "또 소백 커플을 보며 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으로 새로운 작품에서 인사 드리겠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