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미가 고(故)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의 빈소에서 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가 다른 장례식장에 간장게장을 들고 간 사연이 눈길을 끈다.

소설가 김홍신은 지난 2014년 KBS2 ‘엄마가 있는 풍경 마마도’에 출연해 "김수미와 아침 라디오 프로그램을 2년 간 같이 진행했다"며 "아내 장례식 때 와서 열심히 거들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때 간장게장을 잔뜩 가져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홍신은 "사람들이 장례식장에서 그렇게 많이 간장 게장을 먹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며 김수미의 넉넉한 인품을 칭찬했다.

한편 6일 한 매체는 서울 용산경찰서의 말을 인용해 배우 김수미가 고(故)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 빈소에서 음주 소동을 벌였다고 보도해 화제가 됐다.

뉴스팀 hms@segye.com 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