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잔치는 끝났다'라는 베스트셀러 시집을 낸 시인 최영미가 '호텔 공짜 사용' 요청 여부를 놓고 구설에 올랐다.

10일 오전 최영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 마포구 소재 A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주면 홍보를 해주겠다며 호텔 측에 이메일을 보낸 사실을 알렸다.

이 일은 '유명 시인의 갑질'이라는 댓글 등이 붙는 등 누리꾼들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고려대 불문과 명예교수인 문학평론가 황현산은 이에 대해 "갑질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빈민에 속하는 최영미 씨가 호텔에 언제 갑인 적이 있었던가"라고 말했다.

이어 "최영미 시인의 호텔 홍보대사 제안, 호텔이 받아들이면 좋고 안 받아들이면 그만인 사안 아닌가"라고 전했다.

정재승 카이스트 대학교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영미 시인이 호텔방을 얻었으면 좋겠다"며 "시인, 소설가, 세상의 모든 예술가들에게 '그들은 그런 대우를 받을 만도 하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넘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월세를 전전하며 이사가 지긋지긋하다는 시인이 '특급호텔에 수영장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무리는 유머와 연민으로 읽어야 온당하다"고 지적했다.

또 한 네티즌은 "솔비였나? 강원도 한 호텔에서 방을 제공해서 머물면서 살던데. 그림 그리는 아티스트로서 대접받고, 호텔은 방송에 나와 홍보도 되고"라고 말했다.

실세 솔비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후원자의 도움으로 속초 호텔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솔비는 "스케줄 없을 때는 여기에서 산다.호텔 사모님이 내 그림을 보고 자유롭게 작업하라고 방을 하나 내주셨다"고 말했다.

한편, 최영미는 논란에 "나는 호텔에 무료로 방을 달라고 요청하지 않았다"며 "갑자기 방을 빼라고 하니 막막해 고민하다가 도로시 파커의 생애가 생각이나 이메일을 한 번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