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을 정기적으로 사용하면 간암 위험이 낮아진다는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다.

간암 위험 인자인 B형 간염 환자가 매일 아스피린 치료를 받으면 간암 발생 확률이 적다는 내용이다.

지금까지 아스피린이 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는 있었지만, 간암에 대한 효과를 조사한 연구는 없었다.

타이완의 타이베이영민병원(Taichung Veterans General Hospital) 리탱유(Lee Teng-Yu)박사가 최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간학회에서 연구 내용을 공개했다.

B형 간염은 B형 간염바이러스(HBV)에 의해 일어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B형 간염 환자의 약 15~25%가 간경변이나 간암과 같은 심각한 간 질환을 앓고 있다.

매년 미국 내에서만 약 1800명이 HBV 관련 간 질환으로 사망한다.

B형 간염으로 인한 간암의 경우는 B형 간염 환자의 간암 위험을 낮추는 항바이러스제가 있다.

하지만 이 박사는 HBV에 감염된 사람 가운데 일부는 항바이러스 치료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대체요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박사의 연구팀은 아스피린 치료와 HBV 관련 간암의 연관성을 평가하기 위해 대규모 코호트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만성 B형 간염 환자 20만4507명의 의료 기록을 분석하기 위해 1998~2012년 대만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사용했다.

이 가운데 매일 아스피린 치료를 받은 적이 있고, 치료 전에 간암이 없는 환자는 1553명이었다.

연구진은 이들의 간암 누적 발생률을 5년간 관찰했다.

그 결과 매일 아스피린 치료를 받는 경우 5년간 간암 발병 위험이 3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피린 치료를 통해 간암 위험이 3분의 1이상 감소한 것이다.

이 박사는 B형 간염 환자에게 아스피린 치료의 이점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지만 아스피린이 HBV 관련 간암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fizkes/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