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가 대주주로 있는 홈쇼핑 업체 '홈앤쇼핑'에 대검 중수부장 출신인 이인규 변호사의 인사청탁이 이뤄졌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홈앤쇼핑 강남훈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불러 이인규 변호사의 인사청탁과 관련한 내부 제보가 있다며 따져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강 대표이사는 인사 민원은 특별히 없었다면서도 경리직원이 한 명 빠져나갔는데 마침 이인규 변호사가 소개해서 들어왔다고 답변했습니다.

권 의원은 이 변호사의 부인이 홈앤쇼핑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물었지만, 강 대표이사는 개인정보라 답할 수 없다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권 의원은 홈앤쇼핑이 자정 능력을 상실했다며, 감사원 감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인규 변호사는 강 대표와 고교 동창으로 홈앤쇼핑 설립 초기 2년간 사외이사를 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