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에 아스피린을 먹으면 태아의 뇌성마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타니아 페테르센 교수 연구팀이 덴마크와 노르웨이에서 출산한 여성과 아기 18만5천여 명의 조사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습니다.

페테르센 교수는 임신 중에 아스피린을 복용한 여성은 복용하지 않은 여성보다 전신 뇌성마비 아기 출산 위험이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태아의 뇌 발달에 매우 중요한 시기인 임신 중반기에 아스피린을 복용했을 때 이러한 위험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