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개입' 논란과 관련, 경북대 교수 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 대학 교수 50명과 비정규 교수 38명은 27일 '민주주의를 사수하고자 하는 경북대 교수 일동' 명의로 민주주의를 짓밟고 국정을 파탄시킨 박근혜 대통령은 하야하라며 성명을 냈다.

교수들은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등과 관련된 각종 비리와 대통령 연설문, 국무회의 자료 사전 유출 등 '최순실 게이트'는 민주적 통치 체제의 기본을 무너뜨린, 경악을 금치 못할 국기 문란 사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농단과 국기 문란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국민 자존심에 상처를 입히고 국가를 혼란에 빠뜨린 당사자인 박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지고 하야하는 것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세월호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