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페이스북가수 이승환이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1일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림팩토리 건물주 '정의가수' 이승환의 위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서울 강동구에 있는 가수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클럽 건물을 찍은 것이다.

건물 외부에는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박근혜는 하야하라'고 적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한편, 이날 오후 이승환은 힙합가수 제리케이(Jerry.K, 김진일)가 제작한 곡 'HA-YA-HEY'를 공유하며 하야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슈팀 en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