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1시39분께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인근 해변 갯바위에서 해녀 공모(75)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공씨는 의식이 없는 심정지 상태였으며 출동한 119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공씨가 물질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