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내리는 가운데 20일 새벽 서해안고속도로에서 대형트럭 등 4중 추돌사고가 일어나 3시간여 동안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가 갓길을 뚫어 겨우 통행시켰다.

고속도로 순찰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쯤 충남 서산시 운산면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251km 지점에서 22t 화물차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를 가로막았다.

뒤따르던 25t 화물차가 미처 피하지 못하고 들이받았으며 승용차, 25t 화물차 등이 잇따라 추돌했다.

뒤따르던 25t 화물차 앞쪽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 들었으나 차량이 심하게 부서져 운전자 구조를 하지 못하고 있다.

119 관계자는 운전자는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