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자신에게 최순실씨를 소개한 사람이 하정희 순천향대 교수라고 증언했다.

23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온 김 전 차관은 이진성 재판관이 누가 최씨를 만나보라고 했느냐고 추궁하자 하정희씨다라고 답했다.

증인 신문 초반 김 전 차관은 사생활을 이유로 실명 밝히기를 거부하다가 이 재판관이 사생활은 증언을 거부할 사유가 못 된다고 지적하자 실토했다.

이날 김 전 차관은 그분(하정희 교수)이 최씨와 친해 (정체를) 말하기가 좀 그렇다면서도 자신을 차관직에 추천한 사람은 하 교수가 아니라고 거듭 주장했다.

하 교수는 최씨의 딸 정유라가 다닌 사립초등학교 어머니회 회장을 지내며 최씨와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 교수는 최씨,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