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사람이좋다'사람이 좋다 가수 겸 작곡가 유현상이 기러기 아빠의 설움을 토로했다.

유현상은 10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 아내 최윤희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현상은 어느 날, 지친 몸으로 집에 돌아왔는데 허전하더라. 아이들이 보고 싶어서 엉엉 울기도 했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유현상은 예전에는 송금할 때가 가장 행복했다며 아이들의 생활비 등을 보내주는 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유현상은 아내가 16년 만에 내 곁으로 왔다.

맛있는 걸 사주고 그래야 하는데, 밖으로만 돌고 있다고 아쉬워하기도 했다.

한편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이슈팀 ent1@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