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세에서 76세까지 우리 연극계의 거장 9명이 총출동합니다.

27회 공연을 모두 대역 없이 연기합니다.

이달 개막하는 연극 '햄릿'입니다.

주인공 햄릿과 햄릿의 어머니 역을 맡은 유인촌, 손숙 씨를 박신윤 기자가 만났습니다.

대학로의 한 연습실. 안무가 안은미 씨의 지도를 받으며 배우들이 연습에 한창입니다.

마치 신인 배우들의 연습 현장 같지만 모여 있는 면면은 보고도 믿기 힘든 광경입니다.

전무송, 박정자, 손숙, 정동환, 김성녀, 유인촌, 윤석화, 손봉숙, 한명구. 이들이 한자리에 모인 건 연극 '햄릿' 때문입니다.

이미 여러 번 무대에 올려진 작품인데, 이번에는 조금 더 특별합니다.

60∼70대가 대부분인 9명의 배우 중 햄릿 역은 올해 예순다섯 된 유인촌 씨가 맡았습니다.

벌써 여섯 번째 햄릿. 하지만 고뇌하는 인간이며 우유부단한 인간, 순수함과 광기를 오가는 복잡한 내면의 햄릿 연기는 해도 해도 쉽지 않습니다.

햄릿의 어머니, 남편의 동생과 결혼하는 왕비는 손숙 씨가 맡았습니다.

모노드라마의 대가, 개성파 연기자라는 수식어를 떼고 이번 공연에서는 연기의 화합을 더 신경 쓰고 있습니다.

두 배우를 포함해 '햄릿'으로 뭉친 거장 9명은 27회 공연을 모두 혼자 감당할 예정입니다.

체력 소모가 크지만, 지금은 아파도 아플 수 없다고 말하는 두 배우. 이들에게도 이번 공연은 전무후무한 공연으로 기대감을 안겨주기 때문입니다.

YTN 박신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