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에서 배우 김성민의 뇌사판정 후 장기기증 관련 기자회견이 열린 가운데 장기이식센터장 양철우 교수가 현재 진행 과정을 브리핑하고 있다.

김성민은 2차례의 뇌사조사와 뇌사판정위원회를 거쳐 결국 뇌사판정을 받았다.

이는 장기기증을 위한 중요한 과정으로 평소 장기기증 의지를 밝혀온 본인의 의지를 존중한 가족의 동의하에 이뤄졌다.

서울성모병원 병원장 승기배 교수는 "평소 김 씨가 장기기증의 뜻을 밝혀왔으며 의미있는 임종을 위해 모든 장기기증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성민은 지난 24일 아내와 싸운 뒤 욕실에서 넥타이로 목을 매 자살 시도를 했다.

경찰에 발견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이틀 만에 뇌사 판정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8일(화) 예정이고 장지는 미정이다.